베일 벗은 갤럭시노트10…전작과 5가지가 달라졌다
미국 뉴욕서 공개…처음으로 플러스 모델 추가
이어폰 단자·빅스비 버튼 사라지고, 카메라홀 중앙에 위치
후면에 3~4개 카메라 탑재·배터리 사용 시간도 크게 늘어
입력 : 2019-08-08 05:00:00 수정 : 2019-08-08 05:00:00
[미국 뉴욕=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10이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 센터(Barclays Center)에서 공개됐다. 삼성전자는 이날 전 세계 파트너와 미디어 4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9’에서 2종의 갤럭시노트10 시리즈를 선보였다.
 
갤럭시노트10은 전작들과 달리 두 가지 모델로 출시된다. 6.3형 일반 모델과 6.8형 플러스 모델이다. 갤럭시노트10는 일반 모델의 경우 전작 갤럭시노트9보다 0.1형 작아졌다. 삼성전자가 노트 신제품에서 화면의 크기를 줄인 적은 처음이다. 대신 플러스 모델은 역대 최대 크기인 6.8형 내면서 대화면 기조는 이어갔다.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갤럭시 언팩 2019에서 갤럭시노트10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노트10은 삼성전자 프리미엄 스마트폰 최초로 3.5㎜ 빅스비 버튼과 이어폰 단자가 사라졌다. 기본적으로는 갤럭시 버즈와 같은 무선이어폰이 필요하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무선 이어폰을 사고 싶지 않은 사람들을 위해 USB-C 유선 이어폰을 갤럭시노트10 패키지에 포함했다. 빅스비 버튼은 측면의 전원 버튼으로 통합돼 볼륨키 밑에 위치했다. 길게 누르면 빅스비가 호출되고 하단키와 볼륨 키 하단을 동시에 길게 누르면 스마트폰이 꺼진다.
 
갤럭시S10 시리즈까지 왼쪽 상단에 위치했던 카메라 홀은 가운데로 옮겼다. 시각적인 균형감을 제공할 뿐 아니라 셀피를 촬영하거나 영상통화를 할 때도 보다 자연스러운 사용 경험을 제공할 수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카메라 홀이 중앙에 위치하면 디자인적으로도 좋지만 사진·영상 촬영 시 얼굴을 더욱 대칭적으로 보이도록 한다”고 설명했다.
 
노트10은 가로로 카메라가 배치된 전작들과 다르게 세로로 배열된다. 전면은 전작과 같이 1개 카메라가 실렸지만 후면에는 노트9가 2개의 카메라가 장착된 것과 달리 3~4개의 카메라가 탑재됐다. 후면에는 1200만 화소 광각 렌즈, 1600만 화소 초광각 렌즈, 2배 광학 줌 기능을 갖춘 1200만 화소 망원 렌즈 등 세 개의 카메라로 구성됐으며 플러스 모델에는 비행시간 거리측정(ToF) 카메라가 추가됐다. 
 
배터리는 사용시간이 크게 늘었다. 노트10와 플러스에는 각각 3500mAh와 4300mAh의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됐다. 특히 플러스 모델은  30분 충전만으로 하루 종일 사용이 가능하다. 갤럭시 S10에서 첫 선을 보인 무선 배터리 공유도 할 수 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더욱 강력해진 노트10은 일의 효율성을 높여줄 뿐만 아니라 삶을 즐기고 공유하는 방법에도 변화를 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뉴욕=왕해나 기자 haena0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왕해나

뉴스토마토 왕해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