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유승민에 통합 제안…보수야당 재편 신호탄되나
입력 : 2019-08-07 17:14:06 수정 : 2019-08-07 17:14:06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 유승민 전 대표에게 보수통합을 제안하면서 정치권이 크게 술렁이고 있다. 논란이 확산되자 유 전 대표는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고 진화에 나섰고, 나 원내대표도 "구체적 이야기를 한 적은 없다"면서 한 발 물러섰지만 내년 총선을 앞두고 보수야당 재편에 신호탄이 쏘아올려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나 원내대표는 7일 언론 인터뷰에서 "유승민 의원이 총선에서 (우리 당에 와서) 서울에 출마하면 얼마나 좋겠나"라며 "(통합을) 안 하면 우리 당은 미래가 없다"고 언급했다. 안철수 전 대표와 통합까지 거론한 그는 통합 시기는 바른당 손학규 대표가 당을 나간 이후로 제시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평소 생각"이라며 "시기적 배경이 있는 게 아니라 우리가 가야 할 방향에 대해 말씀드린 것"이라고 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이 논란이 되자 유 전 대표는 보도자료를 내고 "저는 나 원내대표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해명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전혀 드릴 말씀이 없다"면서 한국당 측과 논의 중인 사안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근 바른당 당권파에서 손 대표의 퇴진을 요구하는 세력의 실체로 유 전 대표를 지목하는 등 당 내홍이 심화된 가운데 나 원내대표의 '보수통합' 발언은 바른당 내부 갈등에 불을 지핀 모습이다. 손학규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유 전 대표와 나 원내대표, 한국당 사이에 구체적인 얘기가 진행되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며 "유 전 대표도 이제 솔직하게 말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당 일각에선 본격적으로 등장한 '보수통합' 논의에 기대감을 내비쳤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유 전 대표를 공개적으로 거명한 것은 가야 할 방향을 정확하게 제시한 '용기 있는 구상'"이라며 "유 전 대표의 대승적 큰 결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왼쪽)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