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청와대 전 직원에 '90년생이 온다' 책 선물
"새로운 세대 알아야 미래 준비할 수 있어"
입력 : 2019-08-07 14:38:55 수정 : 2019-08-07 14:38:55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 전 직원들에게 '90년생이 온다'라는 책을 선물했다. 20대 청년세대를 이해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책을 선물하면서 "새로운 세대를 알아야 미래를 준비할 수 있습니다. 그들의 고민도 해결할 수 있습니다. 누구나 경험한 젊은 시절, 그러나 지금 우리는 20대를 얼마나 알고 있을까요?"라는 메시지를 함께 보냈다.
 
고 대변인은 "지금 휴가철인데, 휴가 기간 등을 이용해 그 시간에 읽으면서 새로운 세대에 대한 이해, 이런 것들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 직원들에게 선물을 줬다"고 설명했다.
 
'90년생이 온다'는 '전국빨간차연합회' 회장을 맡고 있는 임홍택씨가 쓴 책으로, 90년대 생의 특성 등을 설명한 일종의 가이드북이다. 1982년생인 임씨는 대기업에서 12년간 신입사원 교육과 브랜드 마케팅 등을 담당했고, 이후 정부기관과 기업체를 대상으로 조직 내 세대 소통법과 신세대 마케팅 방법에 대해 강연하고 있다.
출처/웨일북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