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리바트, 제주도 배송 서비스 론칭
B2C 사업 강화 일환…'익일 배송'도 연내 도입
입력 : 2019-08-06 09:46:04 수정 : 2019-08-06 09:46:04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현대리바트가 B2C 사업 경쟁력 제고의 일환으로 ‘배송 서비스’ 강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가정용 가구 제품의 배송 가능 지역을 제주도로 확대하고, 올해 안에 소파 제품의 익일 배송 서비스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리바트가 제주도 지역으로 배송 서비스를 확대한다. 사진/현대리바트
 
현대리바트는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가정용 가구 제품에 대한 ‘제주도 배송 서비스’를 6일 론칭했다. 배송 서비스 대상은 리바트몰에서 판매되고 있는 리바트 가정용 가구 전 품목을 비롯해, 미국 최대 홈퍼니싱 기업 ‘윌리엄스 소노마(WSI) 단독 온라인몰’에서 판매되는 WSI사의 총 4개 브랜드(윌리엄스 소노마, 웨스트 엘름, 포터리반, 포터리반 키즈) 제품 등 8000여 전 품목이다. 
 
배송비(품목당)는 소파 제품의 경우 4만5000원이며, 소파를 제외한 가구 제품은 2만원이다. WSI 4개 브랜드의 소형 소품(침구?주방용품?아동책가방 등)의 경우 3만원 이상 주문시 배송비는 5000원, 3만원 미만 주문시에는 8000원이다. 배송은 상품 주문 후 3일 후부터 가능하며, 배송일자는 고객이 직접 지정할 수 있다.
 
현대리바트는 이번 배송 서비스 진행을 위해 제주시 회천동에 354㎡(약 107평) 규모의 물류센터를 마련했으며, 현지 배송 및 가구 시공을 전담하는 배송팀도 구성했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이번 ‘제주도 배송 서비스’ 운영으로 올해 제주지역에서의 가정용 가구 매출이 지난해보다 두 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향후 배송 가능 제품군도 사무용 가구, 주방가구 등 전문적인 시공이 필요한 제품을 포함한 전 제품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대리바트는 또한 고객이 상품을 주문하면 다음날 배송해주는 ‘익일 배송 서비스’도 연내에 도입할 예정이다. 소파 전 품목에 우선 적용한 뒤, 매트리스?침대?서랍장 등 다른 가정용 가구 제품군으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배송 인력도 내년까지 현재 인원수보다 15% 이상 늘리기로 했다.
 
현대리바트는 이와 관련, 물류 인프라 확충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현대리바트는 지난 2016년 250억원을 투자해 경기도 용인에 가구업계 최대 규모의 통합 물류센터를 설립했다.  
 
여기에 추가로 1395억원을 투자해 용인공장 유휴부지에 ‘리바트 스마트 팩토리(가칭)’도 짓고 있다. 내년 상반기 중 완공 예정으로, 완공시 물류 저장공간이 기존 2만3000㎡에서 6만6000㎡로 약 2.5배 가량 늘어나고 일 평균 출고 가능 물량도 기존 대비 66% 확대된다. 
 
현대리바트 관계자는 “공격적인 영업망 확대와 더불어, 최근 B2C 사업의 핵심 경쟁력으로 떠오르고 있는 배송 서비스 강화를 통해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