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중국 '엑스텝'에 케이스위스 매각 완료
매각금 3천억 최종 납입…사업적인 동반자로 관계 재정립
입력 : 2019-08-01 16:27:02 수정 : 2019-08-01 16:27:02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이랜드가 중국 스포츠브랜드 엑스텝과 추진했던 케이스위스(K·SWISS) 매각이 딜크로징 됐다.
 
이랜드 기업 이미지. 사진/이랜드
 
이랜드월드는 1일 엑스텝인터내셔널 홀딩스가 잔금 납입을 완료하면서 매각 절차가 최종적으로 완료됐다고 밝혔다. 
 
이랜드월드와 엑스텝인터내셔널 홀딩스는 지난 5월 케이스위스 매각을 위한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한 바 있으며, 매각 거래의 최종 금액은 2억6000만달러(한화 약 3000억원)이다.
 
양사는 앞으로도 사업적인 동반자 관계를 지속한다. 이랜드는 향후 10년 동안 케이스위스가 보유하고 있는 부츠 브랜드 '팔라디움'의 중국 내 라이선스권을 획득해 슈즈 시장 공략한다. 당초 합작사(JV) 설립을 통해 '팔라디움'에 대한 중국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하는 것으로 협의를 시작했지만,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내린 결정이다. 이랜드 관계자는 "엑스텝이 케이스위스 확산에 전념하고 이랜드가 팔라디움을 전담하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의견이 좁혀졌다"라고 말했다. 
 
팔라디움은 유럽에서 인지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마니아층을 가지고 있는 부츠 브랜드다. 중국 내에서 14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중국 10~20대 젊은 고객층이 빠르게 느는 중이다.
 
이윤주 이랜드그룹 CFO는 “이번 딜을 통해 자본건실화를 완성 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중국 사업에서 지속적으로 함께 할 수 있는 파트너를 얻는 기회가 됐다”면서, “양사가 단발적인 딜 관계자를 넘어 사업적인 동반자 관계를 맺어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을 이뤄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랜드는 지속적인 재무건전성 강화를 통해 올해 말 부채비율을 150% 이하까지 줄여 나간다는 계획이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