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래쉬가드 자외선은 차단, 건조·변색은 '미흡'
한국소비자원, 시중 주요 6개 브랜드 제품 비교
입력 : 2019-07-29 16:52:41 수정 : 2019-07-29 16:52:4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여름휴가철 시중에 판매되는 어린이 래쉬가드의 제품별 건조시간과 색상 유지 성능에서 일부 차이가 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29일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어린이용 래쉬가드 6개 브랜드 제품을 대상으로 기능성 및 색상변화, 내구성, 안전성 등을 시험·평가해 발표했다.
 
시험대상 제품은 노스페이스(NT7TK20T)와 레노마(RN-GS19961), 배럴(BWIKRGT003/BWIKLGB002), 아레나(AVSGS70), 에어워크 서프(YAW-0647), 엘르(EVSUL55)에서 판매하는 어린이용 래시가드 상·하의 제품으로 6개 브랜드 제품 모두 옷감의 자외선 차단 지수는 UPF 50+로 우수했지만, 건조속도나 변색 품질 등에서 차이가 났다. UPF 50+는 일반적으로 자외선의 99%를 차단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물에 젖은 뒤 건조되는 속도는 아레나의 상·하의 제품과 노스페이스 하의가 상대적으로 우수했고 배럴 상·하의는 다른 제품보다 상대적으로 느렸다.
 
햇빛에 의해 색상이 변하지 않는 정도인 일광 견뢰도는 노스페이스와 아레나, 에어워크 서프 등 3개 브랜드 제품이 섬유제품의 권장 품질기준에 못 미쳤다. 염소가 함유된 물에 젖었을 때 색상변화를 시험한 결과 배럴의 하의 제품이 기준에 미달했다.
 
마찰에 의해 색상이 묻어나지 않는 정도인 마찰 견뢰도는 배럴과 아레나, 엘르 등 3개 브랜드 제품의 상의 로고 부위가 권장 기준에 미흡했다.
 
착용 후 늘어난 제품이 원래대로 회복되는 정도는 에어워크 서프 제품이 다른 제품보다 상대적으로 우수했다. 유해물질 등 안전성은 모든 제품이 기준에 적합했고 마찰에 의한 보푸라기나 봉합 강도 등도 모두 기준치를 충족했다.
 
주요 6개 어린이 래쉬가드 제품 기능성 시험결과. 표/한국소비자원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