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일본 전략물자, 국제 핵 암시장 통해 북한 갔을 가능성"
일본 제품 북한 밀수출 의혹 제기…"일본, 북핵 개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어"
입력 : 2019-07-14 14:04:43 수정 : 2019-07-14 14:04:48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14일 "일본 전략물자들이 국제 핵 암시장을 통해 북한으로 넘어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009년 3월21일 일본 산케이신문의 '소리 없이 다가오는 일본제 핵병기의 위협'이라는 제목의 기사를 인용해 이같이 말했다. 당시 산케이신문은 일본 경찰 관계자의 발언을 인용해 "일본 기업이 특수자석이나 전자현미경 등 핵 개발이나 연구에 필요한 물자를 대량으로 수출하고 있었던 것이 판명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부품이 파키스탄이나 북한의 핵 개발에 이용된 혐의가 있어 유일한 피폭국인 일본의 기업이 핵 개발에 짐꾼 노릇을 하고 있을 가능성이 크다"며 "적발된 부정 수출 사건은 빙산의 일각으로 보아야 한다"도 했다.
 
이에 대해 하 의원은 "산케이신문은 '메이드 인 재팬'의 핵무기가 일본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보도하고 있다"며 "훨씬 더 많은 일본 부품들이 국제 핵 암시장 통해 북한으로 넘어갔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국제 핵 암시장'에 대해서는 당시 파키스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하 의원은 "산케이신문 등 일본 언론은 일본제 전략물자가 북한에서 전용되고 있다는 사실을 충분히 알고 있는데도 적반하장 식으로 한국을 음해하는 기사를 쓰고 있다"며 "특히 산케이신문은 즉각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북한을 포함한 친북 국가의 핵 개발 문제와 관련해 일본은 그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며 "한일 경제에 있어서 북핵의 책임을 거론하는 것 자체가 난센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본은 한국이 대북전략물자 밀수출에 관여했다는 아무런 직접적 근거를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며 "따라서 일본은 수출규제를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2009년 3월21일자 산케이신문의 기사를 공개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