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략물자 반출 논란에 "한미 제재이행 협력"
입력 : 2019-07-13 12:41:50 수정 : 2019-07-13 12:41:51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미국 국무부는 12일(현지시간) 일본이 제기한 한국의 일본 전략물자 북한 유출 논란과 관련해 "제재 이행을 포함한 긴밀한 대북 조율이 한미 간에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소리(VOA) 방송 보도에 따르면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이날 "한미는 북한과 관련한 우리의 노력을 긴밀히 조율하고 있으며 유엔 제재의 완전한 이행을 보장하기 위해 서로 협력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유엔 회원국들은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들을 이행할 의무가 있고, 우리는 모든 나라가 계속 그렇게 하기를 기대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앞서 한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는 일본 측이 대 한국 수출규제 조치 근거로 전략물자 수출 통제와 맞물린 '한국의 대북제재 위반' 의혹을 제기한 데 대해 실제 위반사례가 있는지 한일 양국이 동시에 국제기구 조사를 받자고 제안한 바 있다.
 
미국 국무부 전경.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