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 규제 전 막차타기 움직임
올 하반기 대거 분양 예상…미분양 증가 우려도
입력 : 2019-07-11 14:41:43 수정 : 2019-07-11 14:41:43
[뉴스토마토 최용민 기자]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등 규제 전 막차를 타기 위해 분양을 서두르는 움직임이 감지된다.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되면 지금보다 더 낮은 가격으로 분양을 할 수밖에 없고, 후분양도 막히기 때문이다.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의지가 확고하다는 전제 아래 규제 전 분양하는 것이 현재 선택할 수 있는 최선의 선택지라는 평가가 나온다.
 
11일 업계에 따르면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규제를 피하기 위해 분양을 서두르는 단지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에서는 이를 대비하는 움직임도 보인다. 분양업계 한 관계자는 “정부 의지가 강하기 때문에 차라리 규제 전에 분양하는 것이 낫다는 분위기가 강하게 형성되고 있다”며 “하반기 분양 물량이 대거 쏟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인력 보충 및 재정비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지난달 정부의 ‘고분양가 관리지역’ 분양가 상한 기준 변경으로 분양이 대거 밀린 상황에서 하반기 분양이 폭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달 고분양가 관리지역 분양가 상한 기준 변경으로 분양 예정된 물량이 대거 7월로 넘어온 상태다. 직방에 따르면 전국에서 전년 동월보다 2.5배 많은 54개 단지 3만9176가구가 7월 분양 예정이다. 여기에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피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되는 서울지역 정비사업 물량 1만1700가구가 올해 분양 예정이다.
 
다만 올 하반기 대거 밀어내기 분양이 진행될 경우 미분양 적체가 심각해지면서 건설사 등 분양 사업자가 어려움을 겪을 가능성도 높아진다. 과거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8년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본격 시행을 앞두고 2007년 말 몰아내기 분양이 진행된 바 있다. 이후 한동안 분양시장은 미분양 적체로 어려움을 겪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주택법 시행령 개정에 따른 경과규정을 좀 더 지켜봐야겠으나, 민간부문 분양가 상한제가 시작되면 후분양을 하더라도 분양가 상한제를 피할 수 없으므로 제도 시행 전 밀어내기 공급이 있을 수 있다”라며 “단기간 물량 적체로 미분양이 증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는 시행 및 공급자가 공급을 줄이는 움직임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지역 아파트 모습. 사진/뉴시스
 
최용민 기자 yongmin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용민

하루하루 버티는 당신에게 힘이 되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