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극 장보고기지 인근 '제2의 펭귄마을' 조성
2009년 세종기지 주변 펭귄마을 지정 후 두 번째
입력 : 2019-07-08 12:00:00 수정 : 2019-07-08 12:00: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남극 장보고과학기지 인접 지역에 제2의 펭귄마을이 생긴다. 우리나라 주도 아래 신규 남극특별보호구역 지정이 추진되는만큼 한국의 남극 환경보호 지평도 확대될 전망이다.
 
아델리펭귄과 알비노(백색증) 새끼 사진/환경부
 
환경부와 해양수산부, 극지연구소는 지난 1일부터 오는 11일까지 체코 프라하에서 열리는 제42차 남극조약 협의당사국회의에서 우리나라, 중국, 이탈리아가 공동으로 '신규 남극특별보호구역' 지정을 8일 오전 10(현지시각)에 공식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번 제안은 지난 2009년 제32차 남극회의에서 세종기지 인근 나레브스키 포인트(일명 펭귄마을)가 남극특별보호구역으로 지정 승인된 이후, 우리나라 주도 아래 두 번째로 지정 추진하는 것이다.
 
신규 남극특별보호구역은 장보고기지 인접 지역인 동남극 테라노바만 인익스프레시블섬 주변 약 3.3km2, 바다가 결빙되지 않는 '폴리냐'가 형성되는 특이 지형이다. 특히 남극회의에서 해양환경변화 관찰 지표종으로 지정된 아델리펭귄과 남극도둑갈매기 등의 번식지로 생태학적 가치가 뛰어난 곳이지만, 최근 관광과 연구 목적으로 사람들의 출입이 늘어나 보호관리가 시급한 상황이다.
 
인익스프레시블섬에 대한 특별보호구역 지정 제안은 이견없이 전체 당사국의 지지를 받을 예정이다. 공동제안 3국은 지난해부터 적절한 관리계획 마련을 위해 두 차례의 연수회를 마련했으며 미국, 뉴질랜드, 독일 등 당사국 의견을 충분히 반영해 최종 관리계획을 제출했다.
 
이번 제안 내용은 관리계획 검토 소위원회의 세부검토를 거쳐 내년 5월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리는 제43차 남극회의에서 최종 승인될 예정이다.
 
우리나라 지정 제안 남극특별보호구역 개요 자료/환경부
 
남극특별보호구역은 남극의 환경적·과학적·미학적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 지정하는 것으로 지금까지 16개국에서 총 72곳을 지정했다. 이 구역은 펭귄 등 보호할 만한 가치가 존재하는 구역에 대한 적절한 관리계획이 제시되고, 협의당사국 전체의 동의를 받아야만 지정될 수 있다.
 
유승광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관련국들과 긴밀한 협조 하에 그간 잘 준비해온 만큼 내년 남극회의에서 제2의 펭귄마을 지정이 최종 승인될 것을 기대한다"2의 펭귄마을 지정은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우리나라의 남극 환경보호의 지평을 확대하고 향후 우리나라의 남극활동에 유리한 여건 조성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