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의 약속’ 출범 5주년…기금 181억 조성
입력 : 2019-06-28 13:09:42 수정 : 2019-06-28 13:09:42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메르세데스-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약속(Mercedes-Benz Promise)’의 공식 출범 5주년을 맞이해 지난 27일 기념식을 개최했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지난 2014년 6월29일 글로벌 자동차 브랜드로서 특화된 전문성과 핵심 역량을 활용해 한국 사회에 기여하고 중요한 사회 구성원으로서의 역할을 다하겠다는 취지에서 공식 출범했다. 
 
벤츠코리아, 다임러트럭코리아, 벤츠파이낸셜서비스코리아 등 국내 3개 다임러 계열사 및 11개 공식 딜러사의 공조를 통해 사회공헌활동이 운영된다. 조성된 기금은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미래재단’에서 투명하게 관리 및 운영하고 있다.
 
벤츠 사회공헌위원회는 ‘교육’이라는 핵심 가치를 중심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프로그램을 추진해 왔으며, 지금까지 약 181억원의 기금을 조성해 크게 4가지 축의 사회공헌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먼저 어린이 교통안전을 위한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키즈(Mercedes-Benz MobileKids)’는 어린이가 주체적으로 교통안전을 실천하도록 유도하는 맞춤형 체험 교육 프로그램이다. 특히 2017년부터는 주요 라디오 공익 광고 캠페인 진행과 더불어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플레이더세이프티(Play the Safety)’를 확대 실시하고 있다.
 
'벤츠의 약속' 출범 5주년 기념식 모습. 사진/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모바일 아카데미(Mercedes-Benz Mobile Academy)’는 벤츠의 우수한 기술력과 글로벌 교육 노하우를 국내 대학 자동차 관련 학과에 직접 제공하는 산학협동 프로그램으로, 현재까지 국내 자동차 관련 대학 12곳에 강의와 실습용 차량을 제공하고 있다. 1기부터 10기까지 누적 졸업생 662여명을 배출했고 그 중 우수학생 총 125명에게 독일 본사 탐방 기회를 지원해왔다.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한 임직원 참여형 프로그램 ‘메르세데스-벤츠와 함께(Mercedes-Benz All Together)’는 다임러 계열사 및 딜러사 임직원들이 봉사 주제 및 활동을 직접 제안하고, 이에 참여하는 형태로 이뤄진다. 실제로 2014년부터 장애복지시설 개보수, 희망의 집짓기, 스쿨존 벽화봉사, 사회복지기관 차량 지원, 김장 나눔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올해 초 ‘메르세데스-벤츠 기브(Mercedes-Benz GIVE)’가 추가됐다. 기부와 스포츠를 결합한 기부 문화 확산 캠페인인 ‘메르세데스-벤츠 기브’는 2017년 ‘기브앤레이스(GIVE ‘N RACE)’ 달리기 대회를 시작으로 2018년 ‘기브앤바이크(GIVE ‘N BIKE)’ 자전거 대회, 2019년 ‘기브앤드라이브(GIVE ‘N DRIVE)’ 자선 골프 장타대회 등으로 확장되며, 일반 시민들까지 즐겁게 동참할 수 있는 새로운 기부 문화를 확산하고 있다.
 
디미트리스 실라키스 사회공헌위원회 위원장(벤츠코리아 대표)는 “앞으로도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한국 사회와 함께 동반 성장하며, 보다 건강하고 진취적인 미래를 준비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