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악트로스 2653LS 6x2 클래식스페이스’ 출시
입력 : 2019-06-13 11:05:50 수정 : 2019-06-13 11:05:50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다임러트럭코리아는 530마력의 프리미엄 트랙터 ‘메르세데스-벤츠 악트로스 2653LS 6x2 클래식스페이스’를 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새롭게 선보이는 벤츠 악트로스 2653LS 6x2 클래식스페이스는 엔진 터널을 없앤 평면 플로어캡(운전석)을 적용해 넉넉한 실내 거주성을 확보했다. 또한 325kg 경량화로 향상된 연료 효율성을 제공해 최상의 운송 능력을 선사한다.
 
벤츠 악트로스 2653LS 6x2 모델에는 벤츠의 혁신적인 기술의 집약체인 유로 6 직렬 6기통 엔진 및 메르세데스 파워시프트 3 변속기가 적용돼 530마력의 강력한 파워와 향상된 효율성을 동시에 제공한다. 
 
벤츠 트럭만의 혁신적인 지형 예측형 크루즈 콘트롤(PPC)은 3D맵 데이터와 GPS정보를 활용, 도로의 지형을 미리 예측해 최적의 속도와 기어 변속을 제어한다. 예상되는 도로 환경에 따라 최적의 가속과 변속 포인트를 파악해 예측 가속과 자동 변속 및 에코롤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에서 최적화된 출력을 발휘해 도로 환경에 맞춘 연비 운전에 민감한 운전자들에게 스트레스 없는 운전 편의성을 제공할 뿐 아니라 상당한 연비 절감 효과(최대 약 5%, 유럽 기준)를 제공한다.
 
벤츠는 '악트로스 2653LS 6x2 클래식스페이스를 출시한다. 사진/다임러트럭코리아
 
또한 프리미엄 트랙터 모델에 걸맞은 안전 및 편의 사양이 대거 적용됐다. 벤츠가 세계 최초로 보행자 보호 기능을 추가해 선보인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4와 차선 이탈 방지 시스템(Lane Keeping Assist) 등을 포함한 첨단 안전 사양 패키지를 주행 중 활용할 수 있다. 
 
현재 국내 법규가 요구하는 긴급 제동 시스템은 정지해 있거나 움직이는 차량을 감지해 속도를 제어한다. 반면, 액티브 브레이크 어시스트 4는 4세대 레이더 적용으로 정지해 있거나 움직이는 물체에 대한 정지 기능뿐 아니라 넓은 범위에서 미세한 물체 탐지가 가능해 전방 주차된 차량 뒤의 보행자까지 감지해 스스로 제동하는 기능까지 추가된 사양이다.
 
후진주행 시 사각 지대를 크게 줄여 주는 광각 조절 미러(Maneuvering Mirror)등으로 동급 최강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동시에 제공하는 점도 특징이다. 
 
벤츠는 '악트로스 2653LS 6x2 클래식스페이스를 출시한다. 사진/다임러트럭코리아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