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경진대회 개최
입력 : 2019-06-26 10:39:14 수정 : 2019-06-26 10:39:14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모비스가 25일 경기도 용인 기술연구소에 위치한 SW 전용 교육센터인 모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에서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경진대회’를 개최했다.
 
올해 처음으로 실시된 이 대회는 미래차 소프트웨어 개발을 목적으로 임직원들의 자유롭고 창의적인 마인드를 유도하기 위해 실시됐다. 현대모비스 기술연구소 소속 연구원들 외에도 일반 사무직과 해외법인 소속 직원들에 이르는 총 150여명의 직원들이 예선에 참가했다.
 
이 대회는 정해진 시간 안에 창의적인 코딩기술을 활용해 과제를 해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최종 결선에 참가한 20여명의 직원들은 국제 프로그래밍 대회 표준을 바탕으로, 총 3가지 종류의 컴퓨터 언어를 자유롭게 선택해 개인 단위로 코딩 실력을 겨뤘다.
 
지난 25일 개최된 현대모비스 'SW 알고리즘 경진대회' 모습. 사진/현대모비스
 
정해교 현대모비스 연구지원실장 상무는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자동차산업 생태계가 변화함에 따라 임직원들의 창의적인 SW 개발문화 확산을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교육제도 신설, 전문인력 확충, 그리고 글로벌 거점과 협업 등을 통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지난해 소프트웨어 중심 회사로 변화를 선언하며, 오는 2025년까지 현재 1000여명 수준인 소프트웨어 설계인력을 4000여명으로 확충할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연구원들을 고급 소프트웨어 전문인력으로 육성해 자율주행·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시장의 경쟁력을 높여나간다는 목표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위해 지난해 미래차 시대를 견인할 소프트웨어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인 ‘모비스 소프트웨어 아카데미’를 구축한 바 있다. IT기업에 버금가는 대규모 소프트웨어 전문설계 인력을 양성해, 급변하는 자동차산업 패러다임에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취지다.
 
또한 단순 코딩이나 알고리즘 설계 뿐만 아니라 그동안 축적한 하드웨어 설계역량과 소프트웨어의 융합기술에도 주력하고 있다. 빅데이터·영상인식·센서제어 등 일반 정보통신기술(ICT) 기업과 달리 현대모비스만이 실현 가능한 연구개발 환경을 구축해, 자율주행·커넥티비티에 필요한 소프트웨어 플랫폼 분야를 선점하겠다는 계획이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