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주 전 부회장, 롯데홀딩스 경영 복귀 시도
주총서 이사 선임 건 제안…롯데그룹 "상법상 절차" 일축
입력 : 2019-06-20 16:20:04 수정 : 2019-06-20 16:20:04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현 SDJ코퍼레이션 회장)이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과 화해 의사를 전하면서 일본 롯데홀딩스 경영 복귀를 시도한다. 
 
SDJ코퍼레이션은 신동주 회장이 이달 말로 예정된 롯데홀딩스 정기주주총회에서 안건으로 '신동주의 이사 선임 건'을 제안한다고 20일 밝혔다. SDJ코퍼레이션 관계자는 "이번 주총에서 '신동주의 이사 선임 건'만 제안하는 것은 신동주 회장이 신동빈 회장에게 지속해서 시도한 화해 제안'의 연장선에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는 신동주 회장이 롯데홀딩스 최대주주인 광윤사 대표이자 주주로서 롯데그룹 전체를 위해 신동빈 회장과 과거 응어리를 풀고, 앞으로 한일 롯데그룹 경영권 안정화를 실현하자는 화해의 뜻을 담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롯데그룹은 "이사 선임에 관한 부분은 주주총회에서 결정해야 할 상법상 절차"라고 일축하면서 사실상 신 전 부회장의 제안을 거부했다.
 
신 전 부회장은 지난 2015년 8월부터 다섯 차례의 주주총회에서 자신의 경영 복귀와 신 회장의 해임에 관한 안건을 냈지만, 모두 통과되지 못했다. 다만 이번에는 신 회장의 이사 임기가 만료되므로 신 회장의 해임 안건은 제출하지 않았다. 신 회장은 이변이 없는 한 이사에 재선임될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신 전 부회장은 신 회장이 구치소에 수감돼 있던 지난해 4월부터 수차례 편지를 전달하는 등 화해를 시도했다. 당시에도 롯데그룹은 "화해 시도 자체를 홍보용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라며 신 전 부회장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신 전 부회장은 지난달 13일에는 현재 대법원에서 심리가 진행되고 있는 신 회장 등 롯데그룹 총수 일가의 경영 비리 사건과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선처를 구하는 취지의 탄원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SDJ코퍼레이션은 "신동주 회장은 6월 말 정기주주총회가 열릴 때까지 화해 제안에 대한 신동빈 회장의 답변을 계속 기다릴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롯데홀딩스 주주총회는 오는 26일 일본 도쿄 신주쿠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신동주 전 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지난해 10월5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롯데 총수 일가 비리 관련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