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상인·시민단체, "이마트 노브랜드 철수하라"
"가맹점 출점으로 상생협력 회피"…"대형유통점 규제 강화해야"
입력 : 2019-06-17 17:46:30 수정 : 2019-06-17 17:46:30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전국 27개 중소상인·시민단체들은 이마트 '노브랜드'의 꼼수 출점을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브랜드 출점저지 전국비상대책위원회가 17일 오후 서울 성동구 이마트 본사 앞에서 열린 '중소상인·시민단체 공동기자회견'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뉴시스
 
중소상인 등은 17일 오후 2시 서울 성동구 이마트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마트의 노브랜드 출점 방식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이마트의 노브랜드 가맹점 출점 방식에 상생협력을 회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직영점과 달리 가맹점의 경우 가맹점주가 해당 점포 개업에 드는 총 비용의 51% 이상을 부담하면 사업조정 대상이 되지 않는 허점을 노렸다는 이유에서다. 실제로 직영점의 경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촉진에 관한 법률(상생협력법)'에 따라 지역의 중소기업단체가 사업 조정을 신청하면, 지역상인과 상생협의를 거쳐야 한다. 중소상인들은 이마트가 이런 상생협력을 회피하기 위해 출점 초기와 달리 올해 4월부터 노브랜드 매장을 가맹점 형태로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중소상인 관계자는 "상생을 외치면서도 뒤에서는 가맹점 형태의 노브랜드를 연이어 꼼수 출점하고 있는 유통재벌 이마트를 규탄한다"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중소상인 등은 이 같은 출점 방식을 중단하고 이마트가 상생협력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중소상인 관계자는 "정부와 국회에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을 통해 대형유통점의 신규출점과 의무휴업, 영업시간 등의 규제를 강화하고, 지역중소상인들과의 상생협력을 확대하는 방안을 요구하고자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같은 시간과 장소인 이마트 본점 앞에선 한국노총 전국관광서비스연맹 이마트민주노조가 '패션전문직 처우개선' 등을 요구하는 집회도 개최됐다. 
 
이들은 △패션전문직 직접고용방식 전환 시 경력 불인정 △과도한 업무량과 열악한 처우 △패션전문직 인센티브 제도와 관련 없는 업무 부담 등의 사안에서 문제를 제기했다. 
 
이 같은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선 △기본급과 직무능력급 인상 △합리적인 인센티브 제도 시행 △패션전문직의 업무지휘권 인정 △패션전문직 교섭단위 분리 등을 요구했다.
 
이마트민주노조 관계자는 "이마트·신세계 전체 사원수 2만6000여명 가운데 상당수가 전문직인데 비해 패션전문직은 약 500여명에 불과해 기존 대표노조를 통한 요구안 관철이 사실상 힘들다"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