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 더위에 TV홈쇼핑 '소형 냉방가전' 완판 행진
5월부터 냉방 가전 인기…냉방 가전 편성 시간 전년비 36% 확대
입력 : 2019-06-17 09:58:47 수정 : 2019-06-17 09:58:47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CJ ENM 오쇼핑부문은 이른 더위가 찾아오면서 소형 냉방가전 편성시간을 확대한다.
 
CJ ENM 오쇼핑부문이 보국전자와 함께 기획한 ‘보국 제로닷 에어서큘레이터’를 판매하는 모습. 사진/CJ ENM
 
CJ오쇼핑은 이달 냉방 가전 편성 시간을 전년 동기 대비 36% 늘리고, 제품의 판매 시기도 예년보다 앞당겼다고 17일 전했다.
 
앞서 판매된 소형 냉방가전 '에어서큘레이터'의 경우 론칭 시점을 전년 대비 2주 앞당기고 편성 시간을 25% 늘렸다. 덕분에 이달 1~11일 동안 냉방가전 주문금액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40% 급증했다. 지난 5월에는 보국전자와 함께 제로닷브랜드를 론칭하고 에어서큘레이터, DC팬 등을 단독으로 선보여 한 달 만에 11000대 이상 판매하기도 했다.
 
오는 21일에는 보국 제로닷 무빙 에어컨을 최초로 선보인다. 이번 제품은 실외기가 내장돼 있어 따로 실외기 설치 및 배관 연결을 하지 않아도 된다. 스마트 인공지능 기능을 탑재해 주변 온도에 따라 풍속이 자동으로 설정되며, 수면풍 기능도 제공한다. 이번 방송에서 구매 시 무이자 12개월(39083)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
 
17일엔 신일 에어서큘레이터 2019 최신형을 판매한다. DC모터를 적용해 기존 제품 대비 소비전력과 소음을 줄였으며 고속 직진 바람이 최대 16m까지 도달하도록 했다. 이날 방송에서 구매 시 월 26600(무이자 10개월)에 원 플러스 원(1+1)으로 구매할 수 있다.
 
CJ ENM 오쇼핑부문 관계자는 날씨에 맞춰 계절가전 편성을 탄력적으로 운영하는 동시에 가성비를 만족하는 단독 제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