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하반기 필요하면 경제지표 조정"
KDI 등 10개 연구기관장 간담회
입력 : 2019-06-14 16:44:49 수정 : 2019-06-14 16:44:49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이달 말 발표 계획인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관련 필요할 경우 성장률과 고용, 수출 등 경제 지표를 조정하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한국개발연구원(KDI) 등 10개 연구기관장과 간담회를 갖고 "성장률, 고용, 수출 등 여러 경제지표에 대해 더 짚어보고 필요한 부분이 있다면 이를 조정하는 내용도 포함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10개 연구기관장들과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기재부
 
홍 부총리는 또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은 경제 활력 제고, 산업 혁신, 사회안전망 강화 등 세 가지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방향을 제시했다.
 
홍 부총리는 "경제 활력 제고에 최대의 방점이 갈 수밖에 없을 것 같고, 정부가 추진해 왔고 민간이 시도하고 있는 산업 혁신 노력이 가속화될 것"이라며 "사회 안전망 강화를 비롯해 사회 포용성을 강화하는 정책을 펴나가는 것이 중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연초부터 대내외 여건 때문에 경제 활력을 높이기 위해 정책 초점을 맞춰왔음에도 성과가 잘 나타나지 않는 상황이고, 최저임금이나 탄력근로제에 대해 정책적 보완 노력을 기울였는데 입법화가 안 돼 가시화되지 않아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이어 "추가경정예산안은 아직 심의가 되지 않아 아쉬운 측면이 크다"고 덧붙였다. 
 
대외 여건이 악화된 점도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 수출의 5분의 1을 차지하는 반도체 가격이 작년 이맘때보다 절반 이하로 하락해 수출 부진을 더해가고 있다"며 "아울러 미중 무역 갈등으로 세계 경제의 불확실성도 높아지고 있다"고 경계했다. 그러면서 홍 부총리는 "다만 전날 뉴욕에서 약 15억달러 규모의 외국환평형기금 채권을 성공적으로 발행했고 금리도 역대 가장 낮은 수준으로 발행해 다행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세종=차오름 기자 risi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차오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