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 1주년 앞둔 이재명 지사, 사회적경제 이끌 정책 '강화'
도정 목표 '공정' 기초, 공공성 담보 정책 편성 '속도'
입력 : 2019-06-15 06:00:00 수정 : 2019-06-15 06:00:00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민선 7기 취임 1주년을 보름여 앞둔 이재명 경기지사가 도정 목표의 핵심인 ‘공정’에 기초한 사회적경제를 이끌어낼 다양한 정책을 강화한다. 도는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한 단계적 작업 △사회서비스 종사자를 위한 컨트롤타워 구상 △노동 존중 공정 사회를 위한 노동자 중심 정책 등을 확대 추진한고 14일 밝혔다.
 
도는 ‘사회서비스 제공’과 ‘취약계층 일자리 제공’, ‘지역사회 공헌’ 등의 역할을 맡으며 사회적기업으로 전환을 준비하는 기업을 위해 오는 25일까지 ‘예비사회적기업’ 추가 접수를 이어간다. 현재 도내에는 인증사회적기업 355곳과 예비사회적기업 159곳 등이 운영되고 있다. ‘경기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명명된 이번 사업에 선정되면 저소득자·고령자·장애인·청년·북한이탈주민 등 도내 취약계층에 대한 일정 비율 이상의 일자리 및 사회서비스 제공 등을 포함, 공정한 노동환경을 늘리는 역할을 맡는다. 도는 이들 기업을 위해 일자리 창출 사업과 사업개발 등에 대한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사회서비스 종사자를 직접 고용해 양질의 일자리 제공 등을 담당할 ‘사회서비스원 설립 사업’도 윤곽을 드러낼 전망이다. 도는 아동 및 노인돌봄 등 나날이 증가하고 있는 사회서비스 수요에 맞추기 위해 오는 10월 ‘경기도 사회서비스원’ 설립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는 사회서비스 종사자를 직접 고용해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내용으로, 사회서비스 질을 높이기 위해 ‘국정과제’로 선정돼 추진하는 사업이다. 세부적으로 도내 사회복지 종사자의 고용안정화를 실현하고, 민간 사회복지시설을 지원해 역량을 키운다. 아울러 체계적인 생애돌봄서비스 제공 등을 수행할 수 있도록 조력할 방침이다.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 실현을 목표로 하는 노동자 중심의 현장 개선 작업에도 속도를 낸다. 도는 도청 및 도내 공공기관의 노동자 휴게시설에 대한 전수점검을 실시하고, ‘경기도 공공부문 휴게시설 관리 규정 표준안’에 충족하지 않는 시설에 대한 보완작업을 올해 연말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청년이나 택배기사, 운수종사자 등 나이나 업종 등에 따른 맞춤형 지원 대책도 강구한다. 도는 청년기본소득과 일하는 청년 마이스터 통장을 비롯, 청년복지포인트 등 도내 청년 노동자 및 예비 노동자 등을 위한 지원 사업도 구체화해 진행하고 있다.
 
도내 일부 시설에는 무인 택배함을 설치, 과거 택배 노동자들이 청사 내 사무실을 돌며 개인에게 전달해 주는 방식을 탈피하는 등 각 분야별 노동자들의 업무 강도을 줄일 수 있는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도는 운수업 종사자들을 위한 ‘화물자동차 공영차고지 조성 사업’도 병행한다. 도는 운수종사자들을 위한 주차공간과 휴게실 및 수면실 등 편의시설을 조성하는 이번 사업을 통해 화물차 불법주차로 인한 도민 안전사고 예방 및 효율적인 물동량 처리를 기대하고 있다. 도는 이달 중 수원지역 착공에 돌입해 내년 6월까지 준공할 예정이고, 의왕에서는 오는 2021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를 진행 중이다. 시흥 등 추가 신청 지역에 대한 공영차고지 조성도 준비하고 있다.
 
민선 7기 취임 1주년을 앞둔 이재명 경기지사가 도정 목표의 핵심인 ‘공정’에 기초한 사회적 경제를 이끌어낼 정책들을 강화한다. 사진은 이 지사가 지난 10일 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도지사 주재 공공기관 간부회의’를 주재하는 모습.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