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장마철 재해 예방 건설현장 700곳 불시감독
법 위반 사업장, 사법 처리·과태료 처분·작업 중지
입력 : 2019-06-09 12:00:00 수정 : 2019-06-09 12:00:00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정부가 장마철 건설 현장 대형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전국 건설 현장 불시 감독을 실시한다. 
 
고용노동부는 오는 10일부터 내달 12일까지 전국 건설 현장 700여 곳에 대한 장마철 대비 불시 감독을 한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9일 고용노동부는 오는 10일부터 내달 12일까지 전국 건설 현장 700여 곳에 대한 장마철 대비 불시 감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고용부는 집중 호우로 인한 지반과 흙모래(토사), 임시 시설물(거푸집, 동바리 등) 등의 붕괴 위험뿐만 아니라 폭염으로 인한 열사병, 하수관 등에서의 질식 사고에 대한 예방 조치 등에 대해서도 중점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특히 대형 건설 현장뿐만 아니라 안전 관리가 취약한 중소규모 건설 현장을 대상으로 안전계획 서류에 대한 단순한 점검보다는 현장 위험 요인에 대한 안전 시설물 설치 등 직접적인 예방 조치를 했는지를 집중 감독한다.
 
고용부는 감독 실시 전에는 장마철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원하청이 합동 자체 점검(6.10.~6.21.)을 하도록 하고, 현장 책임자를 대상으로 장마철 위험 요인에 대한 주요 점검 사항 등도 미리 교육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고용부는 또 사업장에서 자체 점검을 할 때 활용할 수 있도록 장마철 위험 요인별 안전보건 대책과 자체 점검표를 담은 '장마철 건설 현장 안전보건 길잡이'를 제작하여 배포하고 누리집에도 게시했다.
 
지방관서 근로감독관이 자체 점검 결과를 보고 안전 관리가 불량한 건설 현장과 장마철 위험 현장을 불시 감독하고, 법 위반 사업장에 대해서는 사법 처리 및 과태료 처분, 작업 중지 등 엄정하게 조치한다. 
 
또 위반 사항이 개선될 때까지 계속 확인하며 공사 감독자(발주자, 감리자)에게 감독 결과를 알리고 앞으로 건설 현장의 위험 요인에 대한 안전 관리·감독을 철저히 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박영만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장마철은 집중 호우와 침수, 폭염 등으로 인한 대형 사고의 위험이 높아 현장에서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대비해야할 시기"라며 "원·하청의 합동 자체 점검과 자율 개선을 충실히 하며 장마철 건설 재해를 예방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