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5월 총 1만2338대 판매…내수 3개월 연속 1만대 돌파
입력 : 2019-06-03 14:14:42 수정 : 2019-06-03 14:14:42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쌍용자동차가 올해 5월 내수 1만106대, 수출 2232대(CKD 포함) 등 총 1만2338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신차 출시에 따라 내수 판매는 4.1% 성장했지만 수출 라인업 개편에 따른 수출 물량 감소 영향으로 전년 동월 대비 4.6%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코란도’ 등 신차 효과에 힘입어 지난 3월부터 3개월 연속 1만대 판매를 돌파하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5월까지 누적 내수 판매는 4만7731대로 전년 동기(4만1821대)보다 14.1% 증가했다. 특히 ‘티볼리’ 브랜드는 3977대가 판매돼 4000대에 육박하는 등 올해 월 최대 판매실적을 기록했다. 
 
쌍용차는 3개월 연속 내수 1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사진/쌍용차
 
수출은 현재 라인업 개편이 진행되고 있어 전년 동월보다 감소했지만 코란도의 해외 론칭을 앞두고 있는 만큼 점차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쌍용차는 오는 4일 자사 최초 1.5 가솔린 터보 엔진과 차량제어기술 팁콘트롤(Deep Control) 등 첨단 사양을 대거 적용해 상품성을 크게 향상시킨 ‘베리 뉴 티볼리(Very New TIVOLI)’를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예병태 쌍용차 대표는 “전반적인 시장수요 위축에도 불구하고 신차 출시를 통해 내수 판매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다”며 “베리 뉴 티볼리 출시를 포함해 하반기에도 신차 라인업 확대를 통해 글로벌 판매를 더욱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