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동성애, 받아들여선 안 돼…퀴어축제에 정말 놀라"
입력 : 2019-05-17 21:04:04 수정 : 2019-05-17 21:04:04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7일 "개인적으로 동성애에 대해 반대한다"며 "정치적 입장에서도 동성애는 받아들여선 안된다"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세종시내 한 카페에서 열린 '세종 맘과의 간담회'에서 퀴어축제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그는 "우리 가족의 아름다운 가치는 지켜져야 한다"며 "퀴어축제 하는 것을 보며 정말 놀랐다. 요즘 우리 엄마들께서 이 부분에 대해 문제제기를 많이 하시는 것을 기쁘게 생각하고 저희들도 바른 교육이 이뤄지기 위한 노력들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또 "한국당은 법치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갖고 있다. 저부터 그런 생각이 강하니 잘 챙겨가겠단 말씀을 드린다"며 "동성애, 학생들의 인권조례 부분에 대해선 현장에서 교육이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는 생각을 강고히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민생투쟁 대장정 중인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후 세종시의 한 카페에서 세종맘과 육아, 보육, 경력단절 등의 주제로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
0/300

이건 나도 진심 놀랐다. 특히 서울시 . . . 진짜 더러워서, 정말 진심으로 정신 나간것 같아. 뭘 제한해야하고 뭘 보호해야 하는지 망각들 하셨나봐. 이래선 대한민국 존심이 사라진다. 글고 어린이 건물에 무서운 괴물 캐릭터 좀 심어주지 말아줄래 ?

2019-05-17 21:48 신고하기
답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