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무사귀환…21대 총선 속 입지 구축·대선 기대감↑
검찰 '항소예고'에도 도정 탄력…당내 지지세력 결집도 속도 낼 듯
입력 : 2019-05-18 06:00:00 수정 : 2019-05-19 15:11:35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1심 재판부로부터 무죄를 선고받으면서 민선 7기 경기도정이 탄력을 받게 됐다. 이 지사가 자신의 발목을 잡아온 정치적 족쇄에서 당분간 벗어나면서 내년 4월 치러질 21대 총선를 앞두고 당내 입지 구축은 물론, 향후 실시될 20대 대선 참여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도 높아졌다.
 
도정를 처리하는 가운데 이어진 재판으로 도청 내부도 경직된 분위기가 있었지만, 무죄 선고 이후 도정에 집중할 수 있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18일 도청 내부에서는 이 지사의 민선 7기 핵심 정책들을 본격적으로 펼칠 수 있게 됐다고 전망하고 있다.
 
검찰이 항소를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혀 2심도 이어질 예정이지만, 이번 판결이 확정되면 그는 행정가로서의 역량을 입증할 기회와 함께 기존에 밀린 업무에 대한 추진력을 얻게 된다. 이런 분위기는 새주에 이어지는 경기도의회 제335회 임시회에서 처리할 추경예산안 심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경기도의회는 도의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더불어민주당 주축으로 도와 협력해왔다. 이런 가운데 이 지사가 무사히 복귀하면서 지난해 도의회에서 불발된 도정을 위한 주요 예산 등에 대한 무난한 처리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이 지사는 전날 선고 직후 지지자들에게 언급한 ‘큰 길’의 의미에 대해 “문재인정부가 성공해야 하고 또 우리가 민주당을 중심으로 단결해야 한다”며 “작은 차이를 넘어서 우리 국민들이 원하는 그런 세상 만드는 것이 저의 역할이기도 하고 저와 함께하는 지지자 여러분, 또 동지 여러분들의 소망이라고 보기 때문에 그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지난 17일 말했다.
 
이처럼 이 지사의 무사귀환 이후 21대 총선과 20대 대선에 대한 셈법도 한층 복잡해졌다. 지난해 6월 치러진 지방선거 당시 이 지사는 56.4%의 득표율 기록, 35.5%에 그친 자유한국당 소속 남경필 전 지사에게 낙승하며 시장에서 도지사로 올라섰다.
 
그는 도지사 선거 경선 과정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전해철 의원에 앞서며 대세론을 굳혀갔지만, 선거 과정에서 불거진 여러 의혹에 대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면서 당선 초기부터 수차례 고난을 겪었다. 지사직을 맡은 중에는 검찰 조사 및 재판 출석 등이 이어져 도정 공백에 대한 우려와 함께 대외적 활동의 한계를 지적받기도 했다.
 
하지만 1심 선고로 이 지사는 그동안 제기된 잡음을 일시에 불식시킨 것은 물론, 명예를 회복하게 됐다. 아울러 1심 선고를 앞두고 여당 국회의원과 경기도의회 의원, 민주당 소속 도내 시장·군수들의 탄원서 서명운동이 진행되는 등 자신에 대한 지지를 확인하면서 당내에서의 정치적 입지도 강화했다.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등에 대해 무죄판결을 받은 이재명 경기지사가 17일 경기도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