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당 최고위원들 "손학규 물러나라" 사퇴 촉구
오신환 등 최고위회의서 공개 발언…손 대표 "어려움 뚫고 나갈 것" 거부
입력 : 2019-05-17 11:08:29 수정 : 2019-05-17 11:08:2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바른미래당 내 옛 바른정당 출신 최고위원들이 17일 손학규 대표에게 직접적으로 사퇴를 촉구했다. 손 대표는 "어려움을 뚫고 나가겠다"며 사퇴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를 비롯해 그동안 최고위원회의를 보이콧했던 바른정당 출신 최고위원들이 손학규 대표의 사퇴를 촉구하며 이날 회의에 참석했다. 오 원내대표는 "정상화 과정에서 우리당이 힘을 받고 지지를 받으려면 내부가 조속히 정리되고 정상화 돼야 한다"며 "당 전체가 불행 사태로 빨려가는 것 막기 위해 당의 큰 어른으로 용단 내려주실 것을 마지막으로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사퇴를 촉구했다.
 
그동안 회의에 들어오지 않았던 바른정당 출신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도 손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정치 역사에서 당 지도부가 선거참패와 당 분열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는 일이 많았다"며 "오 원내대표가 손 대표의 사퇴 공약을 내걸었기 때문에 사실상 (이번 원내대표 경선은) 손 대표에 대한 불신임이고 탄핵을 의결한 선거"라고 주장했다.
 
이준석 최고위원 역시 "대표께서 천길 낭떠러지가 아니라 새로운 길을 모색하는 과정에 담백하게 임하고 지금까지 있었던 잘못된 선택들을 바로 잡으실 대범한 용기를 보여달라"며 손 대표의 용단을 촉구했다. 권은희 최고위원도 "국민에게 좋은 모습 보이길 원한다면 우리 지도부가 빨리 총사퇴하는 길 밖에 없다"며 "손 대표가 우리당에 애정있다면 꼭 그렇게 해주길 간곡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손 대표는 최고위원들의 집단적 사퇴 요구를 거부했다. 그는 최고위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사퇴하지 않고, 어려움을 뚫고 나가겠다"며 "죽음의 길로 들어섰다. 이를 통해 바른미래당을 살리고 총선 승리로 가겠다는 게 내 입장"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이 '손 대표가 평화당과 손잡고 유승민 의원을 축출하려 했다'는 발언한 데 대해 법적 조치를 요구한 것과 관련해선 "정치권에서 법정에 가는 것을 좋지 않다고 본다"며 "박 의원은 바른미래당을 흔들려는 발언을 삼가달라"고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준석 최고위원의 발언을 심각한 표정으로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