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자율차·스마트시티 민관협력 방안 논의
5G+전략 후속조치…민관 협력해 경쟁력 확보
입력 : 2019-05-16 16:00:00 수정 : 2019-05-16 16: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5세대(5G) 통신 핵심산업인 5G V2X(Vehicle to Everything)와 핵심서비스인 자율주행차와 스마트시티 분야 육성을 위해 민관이 모였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6일 서초구 양재에 위치한 페이토호텔에서 5G+ 전략 10대 핵심산업 중 5G 통신 V2X, 5대 핵심서비스 중 자율주행차와 스마트시티 분야 육성방안에 대한 민관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달 8일 발표한 5G+ 전략의 후속조치로, 현장의 의견을 바탕으로 5G V2X, 자율주행차 및 스마트시티 분야 기술·서비스 경쟁력 확보를 위한 민관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는 △5G+ 전략 및 5G V2X·자율주행차·스마트시티 관련 정책 추진 현황 △5G 융합서비스(자율주행, 스마트시티) 추진 현황 △5G 기반 스마트시티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 먼저 발표하고, 이와 관련 현장의견과 애로사항 등을 청취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이 자리에서 5G 통신이 차량·차량, 차량·인프라간 초저지연 통신을 제공해 좀 더 안전한 자율협력주행을 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기대하면서 5G V2X 인프라 환경 구축을 위한 핵심 기술 확보와 표준화 주도 필요성을 건의했다. 국민이 직접 체감할 수 있고 조기 시장을 창출할 수 있는 5G 기술을 활용한 차별화된 대규모 자율주행 서비스 모델 발굴 및 실증사업이 추진돼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스마트시티 분야와 관련해서는 5G 기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하고, 세종 5-1 생활권, 부산 에코델타시티 등 국가시범도시를 지능형 CCTV, 드론, 자율주행차, 실감형 콘텐츠 등 5G+ 산업 및 서비스의 테스트베드로 속도감 있게 조성해야 한다는 논의가 진행됐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제2차관은 "5G V2X, 자율주행차 및 스마트시티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서 민관 협력과제 발굴, 규제 개선 등 시장의 요구사항에 신속히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