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방송 M&A 폭풍전야…3강구도로 재편
굳건한 1위 KT군…틈새 노리는 2위 사업자
입력 : 2019-05-09 15:54:49 수정 : 2019-05-09 15:54:58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유료방송 시장이 3강구도로 재편될 전망이다. KT군의 점유율이 굳건한 가운데 인터넷(IP)TV와 케이블TV 사업자의 인수합병(M&A)이 계획대로 성사된다면 대형사업자 위주로 시장 경쟁이 굳어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2018 하반기 유료방송 가입자 수 조사·검증 및 시장점유율 산정 결과를 보면 KT군의 점유율이 31.07%를 기록했다. 상반기 대비 증가폭은 0.21%포인트다. KT스카이라이프 점유율이 0.24%포인트 줄었지만 KT 점유율이 0.45% 늘어나면서 전체 합산 점유율은 늘어났다. 
 
1위 사업자가 굳건한 가운데 2~3위 사업자는 치열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현재 시장에서는 3위사업자인 LG유플러스가 CJ헬로 인수를, 2위사업자인 SK브로드밴드가 티브로드와 합병을 시도 중이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1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최다액 출자자 변경승인과 최대주주 변경인가·공익성 심사 신청서류를, 공정거래위원회에 기업결합심사를 위한 신고 서류를 각각 제출했다. 이날 오전 SK텔레콤도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티브로드 계열법인의 합병관련 허가인가 신청서를 과기정통부에 접수했다. 오후에는 공정위에 SK브로드밴드와 티브로드간 기업결합 심사를 신청한다. 
 
두 건의 M&A가 계획대로 성사되면 LG유플러스군은 합산 점유율 24.54%를 기록해 2위에 오른다. 상반기 기준 대비 0.11%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SK브로드밴드 군은 23.92%로 3위다. 상반기 기준은 23.83%다. 2위와 3위의 점유율 차가 0.62%포인트에 불과하다. 상반기 0.6%포인트 차와 대동소이한 수준이다. 
 
 
KT의 딜라이브 인수까지 탄력을 받으면 시장점유율은 4대 2대 2 구도가 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이 경우는 유료방송 합산규제 재도입 여부에 따라 변화 국면을 맞을 수 있다. KT가 딜라이브 인수 여부를 검토 중이지만 국회에서 합산규제 재도입을 논의함에 따라 진척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합산규제는 유료방송 시장에서 특수관계자를 포함한 특정 사업자의 가입자가 전체의 3분의1을 넘지 못하도록 한 규제다. 지난해 6월 일몰됐다. 5월 달 내에 국회에서 재도입 여부를 판가름하게 된다. 규제 재도입 시 KT는 딜라이브를 인수할 수 없다. 
 
IPTV 사업자 위주로 시장이 재편되면서 케이블TV 사업자들의 점유율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3위 대형 사업자들의 점유율이 소폭 오른 것과 대조된다. 딜라이브는 점유율 6.29%로 상반기 대비 0.16%포인트 낮아졌다. CMB는 4.81%로 상반기 4.85%보다 점유율이 떨어졌다. 전체 유료방송 가입자가 증가폭이 상반기 59만명에서 하반기 53만명으로 줄어들었고, IPTV 위주의 성장이 지속된 까닭이다. 
 
점유율을 쉽게 올리기 쉽지 않은 제로섬 게임에서 대형사업자 위주의 시장 주도는 강화될 수 있다. 유료방송 업계 관계자는 "0.1%포인트 점유율을 올리는 것 자체가 쉽지 않은 악조건 속에서도 IPTV업체들은 짝짓기를 시도 중인 케이블TV와 합산 점유율 상승을 이끌어냈다"면서 "규모의 경제가 본격적으로 실현된다면 유료방송 시장은 3강 구도로 굳어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