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춘선 숲길 6㎞ 연결 완료, 7년만 개방
미완의 400m 구간 연결, 자전거로 춘천까지
입력 : 2019-05-09 15:32:00 수정 : 2019-05-09 15:32:09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2013년부터 만들어진 경춘선 숲길이 7년만에 연결을 마쳐 총 6km 전 구간을 막힘없이 걸을 수 있다.  서울시는 행복주택 건설공사로 중간이 끊어진 채 미완으로 남아있던 마지막 0.4km 구간인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입구~공덕제2철도건널목을 연결해 완성된 경춘선 숲길 전 구간을 시민에게 오는 11일 개방한다고 9일 밝혔다. 
 
경춘선 숲길은 2010년 12월 열차 운행이 중단된 이후 쓰레기 무단 투기, 무허가 건물 난립 등으로 방치됐던 경춘선 폐선 부지를 서울시가 도시재생사업을 통해 녹색의 선형공원으로 탈바꿈했다. 옛 기찻길과 구조물을 보존해 철길의 흔적은 살리면서 주변에 다양한 꽃과 나무를 심어 숲길로 조성했다. 경춘 철교를 시작으로 구리시 경계까지 숲길을 따라 걸으면 약 두 시간 정도 걸린다. 
 
마지막 개통구간은 한국주택공사가 2015년부터 행복주택을 조성하고 있는 부지 안에 위치하고 있다. 당초 1단계 구간에 포함됐다가 공사 상황 등을 고려해 이 구간이 빠진 채로 개통했다. 서울시는 국유지에 위치한 이 구간의 개통을 위해 한국토지주택공사와 지속적으로 협의한 끝에 지난 4월 이 구간에 대한 관리·보수를 서울시가 담당하는 내용으로 인수인계를 절차를 마무리했다.  
 
서울시는 시민 편의를 위해 지난해 12월 중순 미개통된 0.4km 구간을 임시 개통했다. 이 구간에는 다양한 꽃과 나무가 식재된 산책로, 자전거길을 조성했다. 경춘선 숲길 부지 대부분이 국유지로 토지 사용문제 등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한국철도시설공단,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여러 유관 기관과 협업한 결과, 전 구간 개통이라는 결실을 맺었다. 
 
경춘선 숲길은 구간별로 각각의 특성과 매력을 갖고 있다. 1단계 구간은 단독주택 밀집지역으로 허름한 주택이 카페로 변신, 주민들의 만남과 소통의 공간으로 탈바꿈했다. 2단계 구간은 시민이 직접 가꾼 텃밭과 살구나무, 앵두나무 등 유실수와 향토수종 등 다양한 수목으로 정원이 조성됐다. 3단계 구간은 옛 화랑대 역사와 함께 한적하게 산책할 수 있는 숲속 철길이 생겼다.
 
3단계 구간에 있는 등록문화재 제300호인 옛 화랑대 역사는 이제는 추억이 된 무궁화호 경춘선 노선도, 옛 승무원 제복, 차표 등 옛 열차풍경을 재현해 놓은 전시공간이다. 과거로의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 시내에 숲길을 조성하는 것은 단순히 시민들에게 걷는 장소를 제공하는 차원을 넘어 사람과 사람을 이어 기억을 공유하고, 미세먼지 등 각종 환경 문제에도 대처하는 종합적인 의미”라며 “서울에서 자전거를 타고 경기도 남양주를 거쳐 강원도 춘천까지 갈 수 있는 자전거길이 연결돼 서울의 새로운 자전거 코스 명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017년 서울 노원구 공릉동 구화랑대역사에서 열린 경춘선 숲길 3단계 구간 개방행사에 참석해 철로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