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면의 노래' 에피톤프로젝트, 소극장 공연 '유월의 고독회'
입력 : 2019-04-30 10:18:53 수정 : 2019-04-30 10:18:53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에피톤 프로젝트가 오는 6월 중순부터 7월 초까지 소극장 장기 공연을 개최한다.
 
30일 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는 에피톤 프로젝트가 오는 6월15일부터 7월7일까지 서울 정동 이화여고 100주년 기념관 화암홀에서 소극장 콘서트 '유월의 고독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화려한 사운드 보다는 소규모의 악기 편성으로 꾸며진다. 에피톤 프로젝트 노래에서 느낄 수 있는 내면의 감정에 초점을 맞추는 공연이 될 예정이다.
 
에피톤 프로젝트는 계절을 소재로 한 소극장 콘서트를 통해 팬들을 만나고 있다. 지난 2013년 '시월의 주말'을 시작으로 2015년 '소극적, 소극장, 장마', 2016년 '이른, 봄'까지 이어왔다. 
 
이번 공연은 늦봄에서 초여름으로 넘어가는 계절의 길목에서 그 만의 감성을 전한다. 조용하고 고즈넉함이 묻어나는 정동길에 위치한 공연장의 공간 역시 잔잔한 감수성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유월의 고독회' 티켓은 5월8일 정오부터 인터파크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에피톤 프로젝트 '유월의 고독회'. 사진/인터파크엔터테인먼트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