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 3년 연속 수상할까…엠넷 '빌보드 뮤직 어워즈' 생중계
2일 오전 9시 국내 방송…'톱 듀오·그룹' 첫 수상도 관심
입력 : 2019-04-26 10:41:12 수정 : 2019-04-26 10:41:12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음악전문채널 엠넷이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를 생중계 한다.
 
'2019 빌보드 뮤직 어워즈(2019 BillBoard Music Awards·2019 BBMAs)'는 한국 시간으로 2일 오전 9시, 현지 시간으로 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 MGM 그랜드 가든 아레나에서 개최된다. 국내에서는 그래미 어워드,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등을 방영해온 엠넷 채널에서 생중계된다.
 
지난 4일 빌보드는 공식 홈페이지에 올해 '빌보드 뮤직 어워즈'의 부문별 후보 목록을 공개했다. 방탄소년단은 '톱 듀오/그룹'과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에 노미네이트돼 3년 연속 후보로 이름을 올리는 기록을 세웠다.
 
그룹이 '톱 듀오/그룹' 후보로 지명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올해는 이매진 드래곤스, 마룬 파이브, 패닉 앳 더 디스코, 댄&셰이가 함께 경쟁자로 올랐다. 앞서 원디렉션(2015~2016년), 트웬티 원 파일럿츠(2017년), 이매진 드래곤스(2018년) 등이 이 상을 수상한 바 있다.
 
'톱 소셜 아티스트' 부문 후보로 오른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그룹은 지난 2017년과 2018년 국내 가수 최초로 이 상을 수상했었다. 올해는 엑소와 갓세븐, 아리아나 그란데, 루이 톰린슨과 후보로 올랐다. 지난해 한해 빌보드 '소셜 50' 차트에서 90주 연속 1위를 차지하고 통산 120번째 1위를 기록한 만큼 올해 3번째 수상이 점쳐지고 있다.
 
이날 시상식에서 그룹은 싱어송라이터 할시와 함께 신곡 '작은 것들을 위한 시 (Boy With Luv)'의 첫 합동 무대를 선보인다. '빌보드 뮤직 어워즈' 무대에 서는 것은 지난 2017년 이후 2년 만이다. 당시 그룹은 이 무대에 올라 '페이크 러브(FAKE LOVE)'의 첫 컴백 무대를 선보인 바 있다.
 
방탄소년단 외에도 올해 시상식에는 샘스미스와 노르마니, 패닉 앳 더 디스코, 칼리드, 로렌 다이글, 머라이어 캐리와 마돈나 등이 무대에 오른다. 2000년대 팝록으로 10대층의 인기를 얻고, 최근 재결성 후 빌보드 싱글차트 1위에 오른 보이밴드 조나스 브라더스의 무대도 만나볼 수 있다.
 
켈리 클락슨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호스트로 선정, 진행 뿐 아니라 퍼포머로도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국내 생중계는 방송인 오상진이 진행하며 지난해에 이어 대중음악평론가 강명석과 방송인 안현모가 해설과 통역을 담당한다. 방탄소년단의 무대는 한국 시간으로 다음달 2일 오전 9시 Mnet에서 만나볼 수 있다. 
 
방탄소년단. 사진/뉴시스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