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미래 핵심먹거리는 B2B"…이통사, 비즈니스모델 만들기에 고심
입력 : 2019-04-25 15:19:32 수정 : 2019-04-25 15:19:32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5세대(5G) 통신 수익 다각화를 위해 이동통신 3사가 기업간거래(B2B) 영역 확대에 적극 나서고 있다. 향후 5G 핵심 먹거리가 될 B2B 사업의 주도권을 선점하기 위해 5G 네트워크가 완전히 갖춰지기 전부터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에 골몰하는 분위기다. 
 
SK텔레콤은 5G 1호 고객으로 명화공업을 확보하고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공장 생산라인에 고화질 카메라와 5G 네트워크, 인공지능(AI)을 접목해 제품의 결함 여부를 확인하는 5G AI 머신비전이 중심이다. SK텔레콤은 SK하이닉스 반도체 제조공정에 5G 기반 스마트팩토리 적용도 논의하고 있다. 신세계와는 5G 미래형 유통매장을 개발을 위해 협력한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 업체들과 스마트팩토리, 유통매장 등 5G와 산업 협력모델에 대한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생산라인을 마치 블록 쌓듯 만들 수 있는 SKT의 5G 스마트 유연생산 설비의 모습. 사진/뉴시스 
 
KT는 apM이커머스, 알에스오토메이션과 협력해 패션 스마트팩토리를 구축에 나섰다. 5G 패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개발해 작업환경 개선 및 생산성 향상을 추진한다. AI·빅데이터 기반으로 의류 생산 과정의 효율성을 증대시키고, 신속한 트렌드 예측을 통해 고객에게 혁신적인 구매 경험 제공에도 나선다. 올해 시범적으로 적용 후 내년 4000여개 봉제공장으로 이 시스템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중공업도 KT의 주요 고객사다. KT는 현대중공업과 1년전부터 5G 조선소를 만들어 생산성과 업무능력을 높이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재는 시범사업 중이며, 올해 안에 본계약도 체결한다. 특히 황창규 KT 회장은 임직원들에게 제조, 미디어, 의료, 공공 등 다양한 분야의 산업 현장에서 5G를 적용해 고객가치를 높여야 한다고 주문했다. 
 
LG유플러스는 드론 기반 스마트폴리스 조성에 나선다. 이를 위해 시흥시, 시흥경찰서, 서울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은 경기도 시흥 배곧신도시에 상반기 중 드론, 자율주행차, 로봇, 퍼스널모빌리티 등 미래 무인 이동체를 활용한 도심형 치안 시스템을 구축하고 연내 시범 운영에 나설 방침이다.  이후 시스템과 프로그램을 확대 적용해 스마트폴리스 사업을 고도화한다. 
 
국내 통신업계가 내다본 5G 글로벌 시장 전망은 2020년 378억달러에서 2025년 7914억달러로 늘어난다. 이중 70~80%가 B2B에서 수익이 창출될 것으로 관측된다. 
 
업계 관계자는 "5G B2B는 각 기업별로 5G 사업화 모델을 구현해야 하기 때문에 초기 노력과 시간은 갑절이 걸리는 구조"라면서 "그럼에도 다양한 표본을 만들어놔야 동종 업종에서 수주가 늘어나 고객사를 확보하기에 다양한 산업군과 손을 잡으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