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 1분기 매출 69억..전년比14.8%↑
입력 : 2010-04-15 19:18:20 수정 : 2011-06-15 18:56:52
[뉴스토마토 송수연기자] 이스트소프트(047560)(대표 김장중)는 1분기 매출이 69억원을 기록해 전기대비 14.8%, 전년동기대비 14.1%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17.9%, 전년동기대비 3.0% 증가한 22억원으로 집계됐다.
 
회사측은 실적호조 원인에 대해 “게임이 안정적인 매출을 지속하는 가운데 알약을 포함한 알툴즈 라이선스 판매 및 제휴 광고 수익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게임SW사업은 독일 및 러시아 등 카발온라인의 해외 신규서비스 수익이 추가되면서 전년동기대비 6.2% 증가한 39.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인터넷SW사업은 알약을 포함한 알툴즈 라이선스 판매 및 제휴 수익이 증가하며 전년동기대비 33.2% 증가한 25.8억원의 매출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특히 보안 부문의 매출 성장에 힘입은 것으로 분석된다. 또 CC인증을 획득한 알약2.0이 공공 및 기업 시장 판매를 본격화됐고, 2500만 알툴즈 개인사용자를 기반으로 한 제휴 및 광고 서비스도 꾸준히 성장했다.
 
김장중 대표이사는 “올해에는 윈도우7 교체 수요 및 스마트폰 활성화 등에 따라 기업 및 정부의 IT투자가 확대되면서 소프트웨어 관련 시장이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알약2.0의 상용 시장 공략 및 지난달 정식 서비스에 들어간 신규 게임 하울링쏘드를 기반으로 전년대비 큰 폭의 매출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토마토 송수연 기자 whalerider@etomato.com

- Copyrights ⓒ 뉴스토마토 (www.newstomato.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송수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