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바른당 탈당…"보수대통합 명령 쫓을 것"
입력 : 2019-04-23 17:42:41 수정 : 2019-04-23 17:42:4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이언주 의원이 23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바른미래당이 민주당이 2중대, 3중대로 전락하고 있는 것을 비판한 것을 빌미로 손학규 지도부가 나를 징계할 때부터 탈당을 결심했지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저지하기 위해 그 모든 수모를 감내해왔다"며 "이제 더 이상 당에 남아있을 이유가 없다. 여기까지가 내 소임인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바른미래당 의원님들께 드리는 마지막 편지'를 보내며 패스트트랙 반대 의사를 밝혔다. 최근에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찌질이' 등의 발언으로 당원권 1년 중지라는 징계처분을 받았다.
 
이 의원은 "여당의 2중대, 3중대가 작당하여 선거법을 통과 처리한다는 것은 의회 폭거에 다름 아니다"라며 "선거법은 정당 상호 간에도 완전 합의를 중시하는데 당 내부에 이견이 있는데도 의총에서 상정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행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수용할 수 없으며 어떤 경우라도 좌파 독재의 문을 열어주는 패스트트랙을 결사 저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 의원은 향후 "보수야권대통합의 그 한길에 내 모든 것을 바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내년 총선은 반드시 헌법가치 수호세력들이 단일대오가 되어야 하며, 어떠한 분열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려는 큰 통합의 에너지를 만들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신보수주의는 국가주의, 권위주의, 기득권 생활에 중독된 구보수와는 다른 길을 갈 것'이라며 "광야에 선 한 마리 야수와 같은 심정으로, 보수대통합과 보수혁신이라는 국민의 절대적 명령을 쫓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친 뒤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