칭따오도 제친 세계 1위 설화맥주, 국내 상륙
아모레 '설화' 상표권이 걸림돌…법적 해결 절차 진행
입력 : 2019-04-17 14:21:43 수정 : 2019-04-17 14:21:43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세계 판매량 1위의 중국 맥주 브랜드가 한국 시장에 진출한다. 최근 급성장한 수입 맥주에 맞서 국산 맥주도 신제품으로 반격에 나선 가운데 해당 브랜드도 점차 제품군을 넓혀 나갈 것을 예고하면서 경쟁은 한층 격해질 전망이다.
 
현원코리아는 화윤설화맥주의 '슈퍼엑스(superX)' 브랜드를 국내에 공식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슈퍼엑스는 독일 뮌헨 맥아와 허스부르크 홉을 넣은 프리미엄 맥주다. 알코올 도수는 3.8도로 시중에 판매되는 4.5도~5도의 레귤러 맥주보다는 낮다.
 
우선 가정 시장을 겨냥해 500㎖ 캔 제품이 다음 달 전국 대형마트와 편의점 등에서 발매된다. 현원코리아는 출시 후 20대 초반의 젊은 층 소비자를 대상으로 집중적인 마케팅을 펼칠 예정이다. 현재 입점을 준비 중인 유흥 시장에는 하반기 330㎖, 500㎖ 병 제품이 판매될 예정이다. 
 
현원코리아는 올해 슈퍼엑스 판매 18만4500상자를 목표로 잡았다. 지난해 3월 중국에서 론칭한 슈퍼엑스는 아이돌그룹 갓세븐(GOT7)의 잭슨이 브랜드 모델로 활동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다. 한국에는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캐나다, 호주에 이어 다섯 번째로 수출된다.
 
김준영 현원코리아 대표는 이날 열린 국내 출시 간담회에서 "전 세계 판매 1위에 빛나는 설화맥주를 국내에 판매하기 위해 1년간 철저한 준비를 마쳤다"라며 "수입 맥주가 포화 상태란 시각도 있지만, 설화 특유의 풍미와 경쟁력으로 국내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을 만족시키고, 젊은 층에 새로운 즐거움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설화는 전 세계 시장 점유율 6.1%로 단일 브랜드 기준 세계 판매량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메인스트림, 프리미엄, 하이엔드 슈퍼 프리미엄 등 3개 라인에서 30개가 넘는 제품을 보유하고 있다. 중국 시장에서도 지난 2017년 기준 시장 점유율 26%를 기록해 18%의 칭따오를 제치고 1위에 자리잡고 있다.
 
하지만 국내 화장품업체 아모레퍼시픽이 '설화'란 상표권을 보유하고 있어 그동안 한국 시장에는 진출하지 못했다. 중국 설화맥주는 상표권을 획득하기 위해 현재 법적 절차를 진행하고 있으며, 이 문제가 해결되면 더 다양한 제품을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다. 
 
신동수 현원코리아 마케팅본부장은 "설화의 전 제품에 대한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해 레귤러 맥주도 출시할 예정인데, 상표권 문제가 걸림돌"이라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중국에서도 노력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프리미엄인 슈퍼엑스로 인지도를 쌓은 후 메인스트림 라인도 들여올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본격적인 성수기를 앞두고 국내외 브랜드가 신제품을 선보이는 국내 맥주 시장은 슈퍼엑스의 가세로 치열한 마케팅이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하이트진로는 6년 만의 신제품 '테라'를 지난달 말부터 판매하고 있다. 버드와이저는 유흥 채널을 강화하기 위해 이달 500㎖ 병 제품을 선보였다. 칭따오는 지난달 중순 '칭따오 순생'을 리뉴얼한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생)' 500㎖ 캔과 640㎖ 병을 출시했다.
 
주류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수입 맥주는 유럽 또는 미국 브랜드 위주로 인기를 얻었지만, 최근에는 칭따오 등 중국 맥주 판매가 급증하는 등 선호도가 다양해지고 있다"라며 "슈퍼엑스도 어떠한 마케팅을 펼치느냐에 따라 국내 소비자의 반응이 나타날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17일 화윤설화맥주의 '슈퍼엑스(superX)' 브랜드 출시 간담회에서 국내 독점 판매 법인 현원코리아 김준영(오른쪽) 대표와 신동수 마케팅본부장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현원코리아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