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수도권 10곳 '3차원 지하공간 통합지도' 구축
국토교통부, 2019년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 확정
입력 : 2019-04-16 16:14:41 수정 : 2019-04-16 16:14:41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올해 안으로 지하시설물 안전한 관리를 위해 수도권 10개시의 지하공간 통합지도를 구축한다. 지도는 상하수도·통신·전력·가스·난방 등 15개 지하공간정보을 포함한 3차원 형태로 제작한다.
 
국토교통부는 앞서 마련된 제6차 기본계획과의 정합성을 검토한 후 이러한 내용의 '2019년도 국가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공간정보는 공간을 구성하는 요소들에 대한 위치, 경로, 명칭 정보로 현재 국토부가 추진 중인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드론 같은 신산업 분야의 핵심 요소 꼽힌다. 길 안내 서비스와 가상현실 게임 분야에도 적극 활용되고 있다.
 
중앙부처와 지자체는 올해 778개 사업에 총 3328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이 중 국토부는 지하공간통합지도 구축과 지적재조사 등 41개 사업을 진행한다. 
 
우선 올해 수도권 10개 시를 대상으로 3차원 지하공간 통합지도를 제작한다. 정부는 오는 2020년까지 전국 85개 시에 지하공간 통합지도를 구축할 계획이다. 지하공간 통합지도는 지하공사 시행 시 활용할 수 있도록 해당 지자체에 정보를 제공한다.
 
또 지각변동을 감시하기 위해 양산단층 주변에 위성 기반(GNSS) 정밀 상시관측소 5개소를 추가 설치한다. GNSS 상시관측소에서 정보를 수집해 분석하면 지진 발생 시 지각 변동량을 계산해 지진 규모와 단층 모델을 추정할 수 있다.
 
3차원 지하공간정보 가상 지도. 제공=국토부
 
생활편의 분야에서는 지역별 고용 정보를 제공하는 기존의 '일자리 맵' 서비스를 스마트폰 앱으로 개발하고, 위치기반 증강현실(AR) 플랫폼의 활용 콘텐츠를 개발해 서비스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다.
 
다양한 공간정보를 활용한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협력사업도 강화한다. 국가공간정보센터와 관계기관의 시스템을 연계해 정보공유에 사용할 수 있도록 국립생태원과 중소기업은행 등 7개 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한다. 또 기존 163개 기관에서 활용 중인 '공간정보Dream'에 맞춤형 기능을 추가한다.
 
공간정보 산업 육성을 위해 관련분야 창업과 해외진출도 적극 지원한다. 우수 아이디어를 보유한 창업기업을 선정해 창업 공간·자금·컨설팅을 제공하는 패키지 지원을 위한 창업 공간을 확보하고, 3억원의 자금을 지원한다. 국내에서는 스마트국토엑스포를 개최하고 민간기업과 함께 해외판로 개척을 위한 별도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자율주행차량의 상용화를 위한 정밀도로지도를 올해 전국의 3340km 도로를 대상으로 제작하고, 8만1610필지에 대한 지적 재조사를 진행한다.
 
손우준 국토부 국토정보정책관은 "공간정보는 4차 산업혁명의 경제적 원천인 데이터를 활용하기 위한 기반"이라며 "이번 시행계획을 착실하게 추진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국민의 생활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표/뉴스토마토.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배운 것보다 배울 것이 더 많아 즐거운 조용훈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