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서비스센터 3900명 직접고용 세부협상 합의…상반기중 모든 절차 완료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 높일 것"
입력 : 2019-03-15 16:58:03 수정 : 2019-03-15 16:58:03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LG전자가 지난해 11월 말 전국 130여개의 서비스센터에서 근무하고 있는 협력사 직원 3900여명을 직접 고용하기로 발표한 가운데,  이와 관련된 세부협상이 타결됐다.
 
LG전자는 지난 13일 서비스센터 대표단과 직접고용 이후의 처우 등에 대해 합의했다. 인사체계, 임금,복리후생 등이 합의내용에 포함된다.
 
사진/LG전자
 
 
앞서 LG전자는 최근까지 130여개 서비스센터가 선출한 대표 12명과 직접고용을 위한 협상을 진행해왔다.
 
LG전자가 서비스센터 직원을 직접 고용하는 것은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서비스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기 위함이다. 
 
특히 별도의 자회사를 두지 않고 LG전자가 직접 고용하는 것은 양질의 일자리 확대라는 정부 정책과 궤를 같이 하는 것이라는 설명이다. 또 고객들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도 반영됐다.
 
LG전자는 5월1일자로 합의된 채용 기준에 맞춰 서비스센터 직원을 직접 고용할 예정이다. 상반기 내에 직접고용과 관련한 모든 절차가 완료된다.

LG전자 관계자는 "직접고용 절차가 완료될 때까지 고객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서비스 제공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LG전자가 직접고용하게 될 3900여명 가운데 현재까지 90% 이상이 LG전자노동조합(위원장 배상호)에 가입했다. LG전자와 노동조합은 이번 직접고용을 계기로 LG전자 고유의 노경문화를 더욱 선진화시키는 데 힘을 모을 방침이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