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주총서 정의선 수석부회장 시내이사 선임
입력 : 2019-03-15 10:25:21 수정 : 2019-03-15 10:25:21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기아자동차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기아차는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본사 2층 대강당에서 제75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정 부회장을 비롯해박한우 시장, 주우정 재경본부장 전무를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정 부회장은 지난 2005년부터 2008년까지 기아차 대표를 지냈다. 이 기간 중 피터 슈라이어 폭스바겐 책임 디자이너(현 현대차그룹 디자인경영담당)를 영입해 기아차 디자인을 발전시키기도 했다. 2009년부터 지난해까지 현대차 부회장을 지내면서 기아차에서는 비상근 기타 비상무이사를 맡아왔다. 
 
기아차가 15일 정기 주주총회에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을 사내이사에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사진/뉴시스
 
정 부회장은 오는 22일 현대차, 현대모비스 주총에서 대표이사 선임 안건이 통과되면 본격적으로 그룹 전면에 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래스 루이스, ISS 등 글로벌 의결권 자문사에 이어 전날 국민연금도 현대차, 현대모비스 안건에 찬성 결정을 하면서 해당 안건 의결이 확실시 되고 있다. 
 
기아차는 이날 주총에서 남상구 가천대학교 경영대학 글로벌경영학트랙 석좌교수(전 공적자금관리위원회 민간위원장)를 사외이사로 재선임했다. 또한 올해 보통주 배당금을 전년 보다 100원 늘린 900원으로 올렸으며, 올해 이사 보수한도를 지난해 100억원에서 20% 감소한 80억원으로 결정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