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회장, B20 도쿄 참석…미·일·영 대상 민간 외교활동
입력 : 2019-03-14 17:30:00 수정 : 2019-03-14 18:00:19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한국 경제계를 대표해 B20 서밋에 한국경제사절단을 이끌고 도쿄를 방문했다. 
 
전경련은 14일부터 15일까지 이틀간 일본 게이단렌 주최로 열리는 B20 도쿄 서밋에 허창수 회장을 단장으로 구성된 한국 대표단을 파견했다. 이번 B20 도쿄 서밋은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한국 자동차에 대한 25% 관세 부과 가능성, 한일관계 냉각 장기화 우려, 영국이 노딜 브렉시트 가능성 등 여러 대외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열리게 됐다. 
 
허창수 전경련 회장을 비롯한 B20 도쿄 서밋 한국대표단은 14일 니카이 도시히로 일본 자민당 간사장을 예방했다. 사진 왼쪽부터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허창수 전경련 회장, 황창규 KT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사진/전경련
 
 
허 회장은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 게이단렌 회장, 개리 리트먼 미국 상공회의소 부회장, 캐롤린 페어번 영국 산업연맹(CBI) 사무총장 등 일본·미국·영국 재계 리더와의 연쇄 미팅을 통해 대외 무역·통상 여건 개선을 위한 광폭의 글로벌 민간 외교 활동을 펼쳤다. 
 
이번 B20 도쿄 서밋에는 G20 국가의 대표 민간 경제대표단, 국제기구 등에서 300여명의 글로벌 경제계 인사가 참석했다. 한국대표단으로는 허 회장을 비롯 신동빈 롯데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류진 풍산 회장, 조현준 효성 회장, 황창규 KT 회장, 박근희 CJ 부회장, 류두형 한화에너지 대표 등이 참석했다. 
 
한국사절단은 14일 공식 환영리셉션인 '일본의 밤' 행사에 참석해 이번 B20 의장인 나카니시 히로아키 일본게이단렌 회장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허 회장은 최근 한일관계의 경색에도 양국이 민간차원 협력을 계속 이어나가자고 당부했다. 양측은 올해 11월로 예정된 한일 재계회의 일정을 확정했다. 
 
허 회장은 이어 개리 리트먼 미 상의 부회장 등 미국 경제계 리더와 미팅을 통해 한국의 당면 통상현안인 미국 무역확장법 232조에 의한 수입자동차 관세 부과 대상에서 한국이 최종 제외될 수 있도록 미국 경제계가 적극 나서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최근 행정부의 무역확장법 232조 남용 방지를 위해 롭 포트만 상원의원 등이 공동 발의한 무역안보법(안) 2019이 입법화 될 수 있도록 미국 경제계가 노력해 줄 것을 함께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캐롤린 페어번 영국 CBI 사무총장 등 영국 경제계 대표단과의 미팅에서는 브렉시트 관련 한·영간 자유무역협정(FTA)의 조속한 체결을 촉구하는 등 양국 민간 경제계간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도쿄 B20 서밋에서는 '지속가능성장을 위한 릴라이징 소사이어티 5.0(Realising Society 5.0 for SDGs)'를 주제로 UN 지속가능개발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글로벌 경제계 공통과제에 대해 논이한다. B20 서밋은 15일 회의를 통해 △디지털변혁 △무역&투자 △에너지&환경 △질적인 인프라 구축 △미래노동 △보건 △반부패 등 7개의 주제별 논의결과를 정리한 B20 공동건의서를 채택하고 6월 오사카 G20 서밋에 최종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공동건의서와 별도로 게이단렌은 B20 국가별 경제계가 SDGs를 위해 활동하고 있는 글로벌 사례집을 발간했다. CJ제일제당, KT, 롯데, 삼양홀딩스 등이 한국이 사례로 포함됐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