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자동차 생산 1.7%↓, 내수·수출 포함 '트리플 감소'
산업부 2월 자동차 동향, 조업일 감소·부분파업 영향
입력 : 2019-03-14 13:00:00 수정 : 2019-03-14 14:12:00
[뉴스토마토 최주연 기자] 지난달 국내 자동차산업 생산, 내수, 수출의 월간 실적이 모두 감소했고 이중 생산은 7.1%나 줄어든 25만7276대에 그쳤다. 친환경차는 판매 호조로 내수판매와 수출이 전년동월대비 다소 상승했다.
 
2월 자동차산업 총괄표 (단위 : 대, 억불, %). 표/산업통상자원부
 
산업통상자원부가 14일 발표한 '2월 자동차 산업 월간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적은 17일에서 16일로의 조업일수 감소와 부분파업 영향이 일정 부분 반영됐다.
 
우선 생산은 전년동월대비 7.1% 감소한 25만7276대, 내수 판매는 4.2% 감소한 12만617대, 수출은 1.6% 감소한 16만442대로 잠정 집계됐다.
 
생산의 경우 조업일수 감소를 비롯한 부분파업이 영향을 미쳤다. 현대차는 팰리세이드, 코나 등 SUV 생산은 증가했으나 세단형 모델의 생산이 감소해 전년동월대비 10.1% 감소했고 기아차는 K3, 니로, 카니발 등 생산이 늘어 6.4% 증가했다. 한국지엠은 일부모델 생산 중단 영향으로 11.1%, 쌍용차는 신차출시에 따른 기존모델 재고조정으로 16.2%, 르노삼성은 부분파업으로 43.5% 각각 감소했다.
 
내수 판매는 수입차 판매 부진 등의 영향으로 전년동월대비 4.2% 감소했고 수출은 세단형 모델 수출의 감소로 전년동월대비 1.6% 감소했다.
 
업체별로 내수판매는 현대차가 중대형 SUV 위주로 호조세를 보이며 전년동월대비 6.3% 증가했고, 기아차는 일부 신차를 제외한 대부분의 모델이 부진해 10.2% 감소했다. 한국지엠은 10.8% 감소, 쌍용차는 7.2% 증가, 르노삼성은 8% 감소했다. 수입차는 경유차량 판매 감소와 일부업체 재고물량 부족 등으로 전년동월대비 19.1% 감소했다.
 
수출은 현대차가 아반떼, 엑센트, 아이오닉 등 중소형 승용차 수출 감소로 전년동월대비 6.4% 줄었고 기아차는 소형 SUV 수출 호조로 전년동월대비 15.6% 늘었다. 한국지엠(-10.7%)과 쌍용차(-5.8%), 르노삼성(-36.1%) 뒷걸음질쳤다. 르노삼성은 이란 수출 중단의 타격이 컸다. 
 
친환경차는 하이브리드차 판매 호조로 내수시장에서 전년동월대비 2.3% 증가한 7569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체 승용차 내수판매의 7.4%를 차지하는 비율이다. 코나전기차(EV)와 니로하이브리드(HEV),전기차(EV)는 수출 호조세를 이어가며 전년동월대비 20.3% 증가한 14만28대를 기록했다.
 
자동차부품 수출액은 지역에 따라 다른 양상을 보이고 있다. 북미, 동유럽 등은 증가했으나, 아시아, 유럽연합(EU) 등이 감소하며 전년동월대비 2.8% 감소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세 부문이 모두 감소했지만 조업일수가 전년동월대비 6% 줄어든 것을 볼 때 1일 실적률은 오히려 좋아졌다”며 “숫자 결과만으로 자동차 산업 자체가 나쁘다고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세종=최주연 기자 juvongy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주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