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이사회 보강 나서…후보군 80여명 풀 운용
입력 : 2019-03-12 14:35:53 수정 : 2019-03-12 14:35:53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오는 22일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주주총회를 앞두고 이사회 보강 계획을 발표했다. 
 
현대차그룹은 국적과 관계 없이 전세계 각 분야에서 고도의 전문성을 확보하고 있는 사외이사 후보들의 후보군 80여명의 풀을 만들어 운용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오는 22일 현대차, 현대모비스 주총과 연계해 1차로 사외이사 후보를 글로벌 자본시장에서 수혈, 재무구조와 지배구조 투명성 제고에 나선다. 이어 정보통신기술(ICT), 자율주행, 인공지능(AI) 등 미래기술과 전략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를 사외이사진으로 계속 보강한다는 방침이다. 
 
현대차그룹은 각 분야에서 고도의 전문성을 갖춘 이사회를 구성해 현대차와 현대모비스가 최근 발표한 중장기 투자계획을 차질 없이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이 22일 주총을 앞두고 이사회 보강 계획을 발표했다. 사진/뉴시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시장과 주주들로부터 존중받는 전문성과 다양성을 구비한 사외이사를 이사회에 합류시켜 다양한 주주의 이해관계를 경영에 반영하고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거버넌스 구조를 확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엘리엇이 제외한 사외이사 후보가 선임될 경우 심각한 이해상충 문제가 우려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엘리엇이 제안한 현대차 로버트 랜달 맥귄 후보와 현대모비스 로버트 알렌 크루즈 후보의 경우 양사의 경쟁 업체에서 현재 근무 중이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로버트 랜달 맥귄은 수소연료전지를 개발, 생산 및 판매하는 회사인 발라드파워시스템 회장으로 현대차와 직접적인 경쟁 관계에 있다. 로버트 알렌 크루즈는 중국 전기차 업체인 카르마의 CTO다. 올해 모비스는 카르마와 거래 관계를 확대할 예정으로 후보자가 거래 당사자인 두 회사 임원 지위를 겸임할 경우 상호 이해상충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