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대학생봉사단과 미얀마 학교 개·보수
입력 : 2019-03-12 14:36:11 수정 : 2019-03-12 14:36:14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현대건설은 지난달 11일부터 그룹 직원, 대학생 해피무브 해외봉사단, 국제협력기관 코피온 등과 함께 미얀마 양곤 타케타 지역에서 11박 12일 일정으로 글로벌 CSR 활동을 진행했다고 12일 밝혔다. 
 
해피무브 22기 대학생 봉사단원들과 미얀마 타케타 구 마을 청년위원회 100여명이 타케타 구 지역에서 환경 정화 활동을 펼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현대건설
 
‘해피무브 봉사단’은 지난 2009년에 만들어진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사회 공헌 프로젝트다. 현대건설은 이번 봉사단 파견 주관 계열사로 미얀마에서 해피무브 대학생 60여명과 함께 다양한 CSR활동을 펼쳤다.
 
현대건설은 건설 시공 경험과 기술을 활용해 미얀마 양곤 타케타 지역 소재의 초등학교·고등학교·공립 유치원 등에서 각 지역별 특성에 맞춰 건물 외벽과 노후 교실을 보수하고 벽화와 쉼터를 조성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지원했다. 
 
지난 달 20일에는 타케타 지역 소재 초등학교에서 미얀마 양곤 주 국회의장, 복지부 장관 등 현지 주요 인사와 주 미얀마 한국 대사관 관계자 및 현대건설 미얀마 변전소 현장 이은석 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미얀마 정부의 현대건설 봉사 활동에 대한 감사 행사를 가졌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이번 기회를 통해 주민과 학생들에 대한 교육개선 등을 함께 지원하는 등 지역 사회에 기여를 할 수 있게 돼 큰 영광이다”라며 “앞으로도 양국 간의 발전과 우호 증대 도모를 위해 해외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