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과 인공강우 협의·필요시 추경 편성"
문 대통령, 미세먼지 특단대책 지시…"노후 석탄발전소 조기폐쇄 검토"
입력 : 2019-03-06 15:34:17 수정 : 2019-03-06 15:34:19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6일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해 중국과 협의를 거쳐 인공강우·비상저감조치 공동 시행 등에 나설 것을 지시했다. 필요하다면 추가경정(추경)예산을 긴급 편성해서라도 미세먼지 감소에 역량을 집중하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중국에서 오는 미세먼지의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우선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질 때 한중 양국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공동 시행하는 방안을 협의할 것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인공강우 기술협력을 하기로 한중 환경장관회의에서 이미 합의했다"며 "인공강우에 대한 중국 쪽 기술력이 앞선 만큼 서해 상공에서 중국과 공동으로 실시하는 방안을 추진하라"고 언급했다. 또 "중국 쪽에서는 우리 먼지가 중국 상하이 쪽으로 간다고 주장하는데, 서해 상공에서 인공강우를 하면 중국 쪽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중 양국이 미세먼지 예보시스템을 공동으로 만들어 대응하는 방안도 주문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현재 30년 이상 노후화된 석탄화력발전소는 조기에 폐쇄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라"면서 자구책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이 추경예산 투입까지  거론한 가운데 김 대변인은 "(대통령이) 전날 지시한 공기정화기 대수·용량을 늘리는 지원사업, 중국과의 공동협력 사업을 펴는 데 쓰일 비용"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후부터 보유 중인 업무용 차량과 직원들이 출퇴근 시 사용하는 개인 차량 이용을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노영민 비서실장은 "미세먼지로 국민들이 피해와 고통을 겪는 마당에 청와대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서울 강남구 디캠프에서 열린 제2벤처 붐 확산 전략 보고회에 입장하며 참석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