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인수…“독점력 강화·재벌 특혜 야기할것”
진보정당·금속노조 등 국회 토론회서 주장, 조선산업 역행 우려도
입력 : 2019-02-21 19:40:55 수정 : 2019-02-21 23:34:57
[뉴스토마토 안창현 기자]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과 관련, 노동계와 지역사회가 동종업계 인수합병에 따른 인력 구조조정과 지역경제 악화를 우려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중공업의 시장 독점력을 강화하고 재벌 특혜를 가져오는 결과를 낳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민중당 김종훈 의원과 정의당 이정미·추혜선 의원, 전국금속노동조합, 조선업종노조연대 등이 개최한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인수 문제점 진단 토론회’에서 송덕용 회계법인 공감 회계사는 “현대중공업그룹이 대우조선을 인수하면 발주사나 부품 하청업체 등에 강한 교섭력을 가질 수 있다”며 “이같은 교섭력으로 시장 독점력을 강화하고, 회사 수익을 극대화할 여지가 많다”고 지적했다.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현대중공업 대우조선 인수 문제점 진단 토론회’ 모습. 사진/안창현 기자
 
최근 3년간 수주잔량 기준으로 국내시장 점유율을 살펴보면 현대중공업이 평균 57%, 대우조선해양이 23%로 전체 80%에 달하는 비중을 차지한다. 조선업계의 기존 원-하청 관계를 고려할 때, 이같은 독점력이 기자내나 부품 등 조선 하청업체를 압박하는 요인이 될 거란 지적이다. 송 회계사는 “하청업체 종속성이 강화되면서 거대 기업과 하청업체 간 불균형이 심화될 것”이라며 “조선산업 생태계에도 심각한 타격을 입힐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날 발제를 맡은 안재원 금속노조 노동연구원장도 독점체제에 따른 부작용을 우려했다. 안 원장은 “산업은행은 조선산업의 ‘빅2’ 체제가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수익성을 개선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지만, 실제 ‘빅2’가 아닌 ‘슈퍼 빅1’ 체제로 재편되는 것”이라며 “현대중공업그룹 중심의 산업구조는 대형조선소로의 쏠림 현상, 왜곡된 노동시장 구조, 국제 경쟁력 약화 등 다양한 부작용을 초래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안 원장은 현대중공업의 대우조선 인수가 재벌독점 체제를 공고히 하면서 3세 경영승계와 연계돼 있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는 “현대중공업그룹은 정몽준 일가의 지배구조가 현대중공업지주를 통해 확보되고 있다”며 “일각에서는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의 경영승계 작업을 위해 현대중공업이 정부의 인수 제안을 받아들인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는 상황”이라고 했다. 대우조선 인수로 현대중공업지주의 수익성을 높이고 이를 통해 대주주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구조라는 판단 때문이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지난 2017년 현대중공업을 분할하면서 현대중공업지주 아래 현대오일뱅크와 현대글로벌서비스 같은 수익성 좋은 자회사들을 편입시켰다. 대우조선 인수 이후 조선기자재 공급회사인 현대힘스 등도 직접 자회사로 편입시키고 그룹 내 기자재 공급을 통합하면, 현대중공업지주 실적을 높이면서 대주주 이익도 극대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대중공업지주의 최대주주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으로, 그와 정 부사장 등 특수관계자들이 현재 33.31%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앞서 송 회계사도 “대주주 위주의 기업경영을 해온 현대중공업그룹이 시장 독점력을 강화하면 조선산업 발전을 저해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안창현 기자 chah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안창현

산업1부에서 ICT 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