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김진태·김순례 징계유예 비판, 받아들이기 어려워"
입력 : 2019-02-15 10:59:25 수정 : 2019-02-15 10:59:2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15일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징계 결정을 유예한 일에 대한 지적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징계 결정의 유예는 당규에 따른 조치다. 당규를 무시했어야 한다는 이야기인데, 이것이 과연 타당한 주장인가. 우리가 말하는 '법치'는 어떻게 하라고 그렇게 말씀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당헌과 당규의 모순을 지적할 수는 있지만 제1야당인 공당을 보고 당규를 무시하라는 말씀을 하시는 것은 도를 지나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국당은 전날 5·18 민주화운동 망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이 의원에 대해 제명을 결정했고,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 결정을 유예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한국당이 이번 징계를 철회하고 세 의원을 제명해야 한다면서 거세게 비판했다. 당헌·당규로 징계를 연기한 건 국민을 기만한 것이고, 제명을 결정한 이 의원의 경우에도 의원직 제명에 협조해야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다는 지적이다. 
 
김 위원장은 김진태·김순례 의원의 징계 결정을 유예한 것에 대해 "당 지도부의 입장은 처음부터 확고했다. 한 번도 흔들린 적이 없다"며 "그것은 당헌·당규에 따르는 한편, 윤리위원회의 판단을 존중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당헌·당규를 어기는 일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윤리위원회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해치는 일도 있을 수 없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일부에서는 김진태 의원과 김순례 의원이 당선되면 징계는 없던 일이 될 것이라고 이야기한다"며 "정말 그렇게 생각하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지금의 윤리위원장만 해도 평검사 시절 현직 대통령 앞에서 대통령의 과거 잘못 된 행위를 당당히 지적한 분"이라면서 "당시 대통령으로부터 '이쯤 되면 막가자는 거죠'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런 위원회가, 또 그 위원장이 무엇이 두려워서, 해야 할 징계를 안 하겠느냐"며 "잘못의 경중이 분명히 있으니 징계의 수위는 달라질 수 있겠지만 징계가 유아무야 된다는 식의 비판을 함부로 하는 것은 타당치 않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14일 국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