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유통망, 전산단축·자급제 두고 갈등 지속
상생협의회서 전산단축 결론 못내…자급제는 '차별 없는 장려금'이 쟁점
입력 : 2019-01-14 22:00:00 수정 : 2019-01-14 22:00:00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이동통신사와 휴대폰 유통망이 개통 전산시간 단축과 단말기자급제를 놓고 갈등을 이어가고 있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방송통신위원회와 이통사, 유통 대표 단체들로 구성된 '이통 유통망 상생협의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전산단축에 대한 논의를 했지만 결론을 내지 못했다. 현재 휴대폰 대리점과 판매점에서 사용하는 번호이동 전산 시스템은 평일·토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된다. 기기변경은 10시까지 가능하다. 일요일·법정 공휴일은 개통 전산시스템이 차단된다. 다만 일요일에 매장을 찾아 신분증스캐너 확인 작업만 거치면 월요일 오전 개통이 가능하다.
 
이통사들은 번호이동 마감 시간을 줄이는 것에 대해 일단 동의하는 입장이다. 늦은 시간까지 업무에 시달리는 대리점 및 판매점의 직원들의 부담을 줄여주자는 취지다. 하지만 유통망은 대리점 수를 줄여 비용을 절감하는 것이 이통사들의 목적이라고 보고 있다. 한 유통망 관계자는 "이통사들이 전산단축을 추진하고 자사의 온라인 직영몰 전용 혜택을 늘리고 있다"며 "이는 결국 오프라인 대리점을 줄이고 직영 대리점과 직영몰 중심으로 시장을 운영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유통망 중에서도 특히 집단상가 판매점들이 강한 반대 의사를 보이고 있다. 영업을 하고 싶어도 못하게 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주장이다.  
 
구체적 시간을 두고서는 이통사들도 입장이 엇갈린다. SK텔레콤과 KT는 전산 마감시간을 6~7시로 당기자는 입장이다. 반면, LG유플러스는 오픈 시간을 뒤로 미룰 순 있지만 마감 시간은 현행대로 유지하자고 주장했다. 다만 이들 사이 입장차를 좁히려는 움직임이 감지된다. 한 이통사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로제 시대를 맞아 유통망 직원들의 업무 부담을 줄이고 운영 효율을 높이자는 취지"라며 "추후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방통위도 이통 유통망 상생협의회를 이어가며 전산단축에 대해 더 논의를 해보겠다는 입장이다. 
 
서울의 한 휴대폰 판매점. 사진/뉴시스
 
이밖에 정부의 단말기자급제(이하 자급제) 활성화 역시 업계의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자급제는 단말기 구매와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을 분리하는 제도다. 제조사와 이통사들이 각자 경쟁하도록 유도해 단말기 가격과 이동통신 서비스 가격을 인하하도록 하자는 취지다. 자급제 활성화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도하고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통사와 유통망, 자급제폰 유통을 담당할 의사가 있는 기업까지 차례로 만나며 자급제 활성화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 중이다.
 
자급제에 대해 이통사는 비교적 긍정적 태도를 보이는 반면 유통망은 역할 축소를 우려하고 있다.
 
특히 SK텔레콤이 자급제에 적극적이다. SK텔레콤은 유통망 종사자들이 자급제 시대에 정보통신기술(ICT) 교육자의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11월부터 전국 54개 SK텔레콤 직영대리점들은 지역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스마트폰 활용 교육을 하고 있다. 
 
유통망은 자신들이 자급제폰 유통을 맡더라도 제조사의 직영 대리점과 대형 양판점과의 판매 장려금과 혜택이 동일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유통망 관계자는 "제조사들이 대형 양판점과 일선 대리점·판매점에게 지급하는 판매 장려금을 차별없이 지급해야 자급제 시대에 유통망의 역할이 이어지고 소비자들도 가까운 곳에서 편하게 자급제폰을 구매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