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물도 아닌데" 조국 감싼 이해찬…"편들걸 들어라" 화난 야당
입력 : 2018-12-03 15:56:07 수정 : 2018-12-03 15:56:07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청와대 특별감찰반 기강해이를 둘러싼 조국 민정수석의 경질론에 대해 제가 파악한 바로 조국 수석은 그 사안에 관해선 연계돼 있거나 하지 않다고 일축했다.
 
이 대표는 3일 국회에서 가진 당대표·최고위원 취임 100일 합동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밝혔다. 그는 단순히 개인의 일탈로 연계된 사안이 아니라고 하기엔 민정수석의 책임이 분명히 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조직을 운영하다보면 여러 사람이 있어서 예상치 않은 행위가 나타는 경우가 있다면서 가장 중요한 건 경중을 가릴 줄 알아야 한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사안의 크기만큼 관리자가 책임을 지는데 이번 사안은 크지 않다. 처세를 잘못한 거지 뇌물을 받거나 한 건 아니다”라며 당 내에서도 선거법 위반 등 불미스러운 일이 보도되면 제가 매번 책임지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야당의 정치공세에 관해서는 전혀 고려하지 않는다”고 쐐기를 박았다.
 
야당은 즉각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이양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편들 것을 편들어야 한다대통령은 조국 민정수석은 물론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해 총체적 관리 부실 책임을 물어 경질해야 한다고 맞섰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조 수석의 경질은 야당의 요구가 아니라 국민의 요구라고 지적했다.
 
한편 이 대표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거취에 대해 아직 재판 과정이고 사실 파악을 못해 정무적 판단은 하고 있지 않다”고 말을 아꼈다. 당 지지율 회복 방안으로는 작년보다 40조원 늘어난 내년 예산을 잘 집행해 민생경제를 활성화하고, 당정 간 긴밀한 협의와 당내 민주적 의사결정을 통해 국민이 신뢰할 수 있는 당을 만드는 게 정도’”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최고위원 취임 100일 합동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사회부에 왔습니다. 법조계 소식을 전해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