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순방 수행하던 외교부 국장, 뇌출혈로 쓰러져
입력 : 2018-11-16 16:33:20 수정 : 2018-11-16 16:33:2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정상회의 일정을 수행하던 김은영 외교부 남아시아태평양국장이 16일 싱가포르 숙소에서 뇌출혈로 쓰러진 채 발견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세안 정상회의 일정을 마치고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파푸아뉴기니로 떠나기 전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아침 저를 수행해 왔던 외교부 남아태 김은영 국장이 뇌출혈로 보이는 증세로 방 안에서 쓰러진 채 발견됐고, 현재 의식이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김 국장은 이번 아세안 관련 여러 회의와 에이펙 회의까지 실무 총괄했다”며 “과로로 보인다. 매우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지 병원에 긴급 입원시킨 다음 직접 가봤는데, 뇌압이 높아 위급할 수 있고 오늘 하루 긴급처치를 하며 경과를 봐야 상태를 알 수 있겠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주치의가 남아서 치료를 돕게 하고, 눈물을 흘리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함께 에이펙 회의 참석을 위해 파푸아뉴기니로 떠난다”며 “꼭 회복되길 기원한다”고 전했다.
 
아세안 정상회의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전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을 통해 파푸아뉴기니로 출국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