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김관영 "청와대, 조국 해임·채용비리 국정조사 수용해야"
"거부할 경우 정상적 국회 일정 어려울 것"
입력 : 2018-11-13 12:10:59 수정 : 2018-11-13 12:11:1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13일 청와대와 여당을 향해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해임과 공공기관 채용비리 국정조사의 수용을 요구했다. 두 야당은 "이를 거부할 경우 정상적 국회 일정이 어려울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국당 김성태·바른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통해 "야당은 민생과 국익을 위해 여야정 국정 상설협의체에 임했지만 대통령과 여당은 돌려막기 인사, 환경부 장관 임명강행, 국정조사 거부로 답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두 원내대표는 "정기국회가 한창인 지난 5일 청와대에서 있었던 여야정 상설협의체 회동과 협의로 모처럼 소통과 협치가 실현될 것이란 기대를 갖게 했다"며 "야당은 민생과 국익을 위해 여야정 협의체에 임했고 합의를 이뤄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여야 원내대표들은 대통령에게 현 난국 타개를 위해 국정운영 및 경제정책의 기조 변화와 경제 투톱에 실용적 시장주의자 임명으로 시장에 변화의 시그널을 전해달라고 간곡하고 정중한 요청을 했다"며 "유명무실화된 국회 인사청문제도와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 문제, 청문결과보고서 채택 없는 장관 임명 강행 자제도 진언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교통공사의 고용세습과 채용비리에 대한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대책마련을 위해 야당 공동으로 제출한 국정조사 수용도 호소했다"고 했다.
 
그러나 두 원내대표는 "대통령과 여당은 돌려막기 인사, 환경부 장관 임명강행과 국정조사 거부로 답을 했다"며 "여당도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채 수수방관하고 있다. 결국 대통령의 조치에 순종만 할 태세"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조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사과와 조 수석 해임, 국정조사 요구 수용을 촉구하면서 "대통령과 여당의 결단이 협치의 길을 다시 여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오른쪽)·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하기 전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