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모바일 MMORPG 5종 내년 출시
'리니지'·'아이온'·'블소'…엔씨 대표 IP 총출동
입력 : 2018-11-08 16:06:53 수정 : 2018-11-08 16:06:53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엔씨소프트가 내년에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5종을 출시한다. 엔씨의 대표 PC온라인 게임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한 게임이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8일 서울시 강남구 더라움에서 열린 '2018 엔씨 디렉터스컷'에서 엔씨 신작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엔씨소프트
 
엔씨소프트는 8일 서울시 강남구 더라움에서 '2018 엔씨 디렉터스컷'을 열고 신작 모바일 게임 5종을 공개했다. 김택진 엔씨 대표는 "최고경영자(CEO)가 아닌 게임 개발을 총괄하는 최고운영책임자(CCO)로서 이 자리에 섰다"며 "엔씨는 모바일 플랫폼에서 MMORPG의 새로운 가능성과 혁신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엔씨가 공개한 게임은 회사의 대표 IP를 모바일로 구현한 게임이다. 모두 MMORPG 장르로 '리니지2M', '아이온2', '블레이드앤소울2·M·S' 등이다. 이들 게임은 각각 '리니지', '아이온', '블레이드앤소울' 등 PC온라인 원작 IP를 계승하거나 후속작을 모바일로 내놓는 형태로 개발 중이다. 
 
가장 먼저 출시될 게임은 리니지2M이다.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엔씨는 지난 20년 동안 리니지를 개발하고 서비스하며 쌓은 기술과 경험을 집약했다고 설명했다. 김택진 대표는 "리니지2M은 이번 작품 중에 2와 M이 동시에 붙은 게임"이라며 "리니지를 모바일에서 3D로 완벽히 재탄생시키고 리니지의 거대한 세상을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온2는 아이온의 후속작으로 기존 PC 아이온의 900년 전 세계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이태하 엔씨 총괄디렉터는 "아이온2는 새로운 이야기와 그래픽, 콘텐츠를 담고 있다"며 "새로운 게임인 만큼 게임명도 아이온2가 적합하다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블소2는 PC온라인 블소 이후의 시대를 배경으로 한 정식 후속작이다. 블소M은 원작의 세계관을 바탕으로 진화한 그래픽과 콘텐츠를 담을 수 있게 개발 중이다. 블소M 개발은 원작을 제작한 '팀 블러드러스트'가 담당했다. 블소S는 원작의 3년 전 이야기를 담은 속편(프리퀄) 개념이다. 블소 각 캐릭터의 숨겨진 이야기를 다룬다.
 
엔씨는 내년 출시될 게임들의 사업모델은 출시 때 공개할 전망이다. 엔씨는 최근 국회 국정감사에서 일명 '뽑기형 아이템'으로 불리는 '확률형 아이템' 사업모델로 사행성을 조장한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심승보 퍼블리싱총괄디렉터는 "이용자 사이의 즐거움을 주기 위한 요소로써 여러 측면을 고민 중"이라며 "내부에서 여러 테스트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엔씨소프트가 내년 상반기 출시할 '리니지2M'. 사진/엔씨소프트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