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간 수출 5000억달러 역대 최단기간 돌파…올해 사상 최대 전망
산업부·관세청 29일 17시05분 기준 잠정 집계 5000억달러 넘어
입력 : 2018-10-29 17:50:49 수정 : 2018-10-29 17:51:08
[뉴스토마토 권대경 기자]연간 누계 수출액이 역대 최단기간 5000억달러를 돌파했다. 주요 제조업 경기 호조세와 국제유가 상승이 주요 요인으로 분석됐다.
 
산업통상자원부와 관세청은 29일 오후 5시 5분 기준으로 잠정 집계 결과 수출 5000억달러가 넘었다고 밝혔다.
 
이번 실적은 1956년 무역 통계 작성 이래 역대 최단기간이자 최초로 10월 중에 5000억달러를 돌파한 것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올해 사상 최대 수출액 경신도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6000억달러를 넘어설 것이라는 관측이다.
 
수출동향./자료=산업통상자원부
 
특히 올해 수출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과 미국 금리 인상에 따른 국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에도 불구하고 이뤄낸 성과라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이런 성과는 수출 품목 고부가가치화 및 다변화와 자유무역협정(FTA) 활용 수출 활성화가 주효한데 따른 것이라고 정부는 덧붙였다.
 
품목별로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9월 누계 차세대 저장장치(SSD)가 39.0% 성장했고, 복합구조칩 직접회로(MCP)는 21.5% 수출이 늘었다. 유기발광 다이오드(OLED)도 12.5% 수출이 증가했다.
 
나아가 산업부에 따르면 신산업 수출증가율은 14.6%로 파악됐는데 이는 총 수출증가율 4.7%를 3배 이상 상회하는 수치다. 신산업 중에서는 전기차(66.0%)와 첨단신소재(21.5%) 그리고 바이오헬스(19.5%)가 성장을 견인했다.
 
전체 수출증가율은 화장품(31.6%)과 의약품(25.4%) 등 유망 소비재 주요품 수출이 두 자릿수로 늘어난 덕이 크다.
 
지역별로는 중국, 아세안, 미국, 유럽연합(EU), 베트남, 일본, 독립국가연합(CIS) 수출 실적이 좋았다. 중국의 경우 19.9% 늘었고, 일본은 13.2% 증가했다.
 
FTA 발효국 수출 증가도 전체 산업 활성화에 기여했다. FTA국가 대상 수출은 8.6% 성장했는데 역시 전체 수출증가율에 두 배 정도 된다. 산업부 관계자는 "수출품목 고부가가치화와 신산업 및 유망소비재로의 품목 다변화가 실적 호조의 원인"이라며 "여기에 지역별로도 편중없는 성장이 이뤄졌고 FTA 발효국 대상의 수출 활성화도 5000억달러 조기 돌파의 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세종=권대경 기자 kwon21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대경

정경부 권대경입니다. 정치경제사회 현안 분석을 통해 좋은 기사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