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재계 "수입차 관세부과 안돼"
전경련-미국상의, 30차 한미재계회의 개최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미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 배제 촉구
입력 : 2018-10-18 11:29:59 수정 : 2018-10-18 11:29:59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한국과 미국 기업인들이 한 목소리로 수입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에 반대 의사를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의 무차별적인 통상 공세가 70년간 이어온 한미동맹 근간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에도 공감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8일 미국 상공회의소와 공동으로 전경련회관에서 '제30차 한미재계회의'를 개최했다. '한미경제관계 심화·발전을 주제로 열린 이번 재계회의에서는 ▲한미통상현안 해소 방안 ▲비핵화 진전여부에 따른 경제적 기회 가능성 점검 ▲혁신성장을 위한 양국 경제계간 협력과제 등을 논의했다. 
 
18일 전경련과 미국 상공회의소가 공동으로 개최한 '제30차 한미 재계회의'에서 조양호 한미재계회의 위원장(가운데)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전경련
 
회의에서 양국 참석자들은 미국 정부의 한국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 방침에 우려를 표했다.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산 자동차와 자동차부품에 대해 무역확장법 232조를 적용할 경우 한미동맹과 한미자유무역협정(FTA)을 근간으로 하는 양국간 경제협력 시스템이 크게 약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양국 위원회는 공동성명서를 통해 한국이 232조 적용시 배제되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양국은 한미재계회의 결성 30주년을 기념해 문희상 국회의장 초청 특별오찬을 열었다. 오찬에는 문희상 의장을 비롯해 주요 국회의원과 한미의원외교협의회 소속 의원 다수가 참석했다. 한미재계회의 위원들은 지난달 24일 뉴욕 UN총회에서 한미 정상이 서명한 한미FTA 개정안이 한미 균형적 무역관계 발전과 상호 비즈니스 기회 확대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는데 의견을 같이 하고, 국회가 한미FTA 개정안을 조속한 비준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날 회의에는 해리스 주한 미국대사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특별초청해 한반도 항구적 비핵화 전망과 과제에 대해 양국 정부 안보라인의 브리핑을 청취했다. 아울러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컴퓨팅, 자동차 자율주행, 디지털 경제 등을 주제로 양국의 기업인들이 주제발표와 자유토론을 진행했다. 이를 통해 양국 기업의 상호 비즈니스 기회 확대를 위한 양국 규제프레임의 합리적 개선 필요성에 관해 논의했다.
 
조양호 한미재계회의 위원장(한진그룹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1988년 서울올림픽 직후 태동한 한미재계회의는 한미FTA와 우리 국민의 미국방문비자 면제와 같은 큰 국가적 사업에 성과를 내왔다"고 평가했다. 한미재계회의가 정부에 앞서 민간 차원에서 주도적으로 제안하고 정부간 협상을 지원했다는 것이다. 그는 이어 "앞으로도 한미재계회의는 새로운 기술변화와 통상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가면서 리더십을 발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30차 한미재계회의에는 한국측 조양호 회장과 미국측 데이비드 코다니 시그나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등 초청연사와 한미 양국 주요 기업 및 관계 전문가 약 80여명이 참석했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