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김정은과 빅딜했나…비핵화·종전선언 윤곽 나온 듯
7일 당일치기 방북 직후 청와대로…문대통령에게 방북결과 보고
입력 : 2018-10-07 21:00:00 수정 : 2018-10-07 21:0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북한과 비핵화 협상을 이끌고 있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7일 당일치기로 방북,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만났다. 폼페이오 장관은 방북 직후 청와대를 찾아 문재인 대통령에게 그 결과를 보고했다. 비핵화 문제와 2차 북미 정상회담, 종전선언의 방향성과 윤곽이 잡혔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오전 일본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전용기를 타고 평양을 찾았다. 평양 도착 후 곧바로 김 위원장을 면담한 폼페이오 장관은 종전선언 체결 문제를 비롯해 비핵화·평화체제 구축 관련 담판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종전선언 체결 관련 폼페이오 장관은 일본 방문 직전 “목표에 다다를 때 정전협정을 끝내는 평화협정에 서명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제조건을 달기는 했지만 김 위원장과의 면담을 앞두고 ‘평화협정’까지 거론하며 방북기간 중 종전선언이 논의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김 위원장이 공언한 ‘영변 핵시설 폐기’ 조치에 상응해 미국이 내놓은 카드가 무엇인지도 관심이 쏠린다. 폼페이오 장관의 4차 방북은 당초 8월 말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비핵화 진전 부족을 이유로 전격 취소한 바 있다.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방북 직후 서울에 도착,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김 위원장 면담결과를 설명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만찬을 겸한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가졌다. 폼페이오 장관은 8일 중국으로 넘어가 베이징에서 왕이 외교부장 등에 방북 결과를 전할 예정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7일 오전 도쿄 하네다공항에서 평양행 비행기에 오르기 전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폼페이오 장관 트위터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